본문으로 바로가기
53216263 0432019061953216263 02 0201001 6.0.14-RELEASE 43 SBS 0 popular

[단독] 경찰 5명, 폭행 방관…"대한민국 무서워서 살겠나"

글자크기

<앵커>

지난주 함평군청 앞에서 한 남성이 무차별 폭행당했는데 경찰이 보고도 제대로 대처하지 않아 논란이 일었습니다. 인천에서도 아주 비슷한 일이 있었습니다. 폭행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들이 피해자와 가해자를 떨어뜨려 놓지도 않고 심지어 방치하면서 추가 폭행까지 벌어졌습니다. 피해자는 코뼈와 갈비뼈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었습니다.

강민우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인천 서구의 한 주점 앞, 일행들 사이에 시비가 붙더니 바로 폭행이 시작됩니다.

피해자를 발로 차 쓰러뜨리는가 하면 피해자에게 의자를 집어 던지기까지 합니다.

얼마 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 5명이 현장에 도착합니다.

그런데 폭행 피해자와 가해자들을 따로 떨어뜨려 놓지 않습니다.

가해자들이 피해자를 계속 위협하고 폭행하는데 그대로 놔둔 겁니다.

[폭행 피해자 : 나 지금 죽겠다, 일단 경찰들한테 분리 좀 시켜달라 계속 얘기했는데…. 한 마디 딱 물어보더라고요. 인적사항. 그리고 저한텐 경찰이 아무도 없었어요. 그 이후부터….]

경찰의 수수방관 속에 폭행은 복도에서도 계속됐습니다.

피해자가 폭행당하던 장소 중 하나입니다. 피해자는 이곳에서 가해자와 떨어뜨려 달라 그리고 도와달라 이렇게 계속 요청했지만, 경찰관들은 이곳을 떠 바로 저 밖에서 계속 대기하고 있었습니다.

피해자를 가해자들이 둘러싼 상황에서 처음에는 경찰이 말리는가 싶더니 한 경찰관이 갑자기 모두 데리고 갑니다.

가해자가 피해자와 할 얘기가 있으니 자리를 피해달라 했다는 겁니다.

[사건 당시 출동 경찰관 : 자기들이 (서로 아는 사이니까) 얘기를 하겠다, 그럼 우리가 피해 줄 테니까 대화를 나눠봐라. 그런 의미에서 우리는 잠깐 피해 준 거죠.]

경찰이 사라진 뒤 피해자는 또 폭행을 당했고 119구급대가 온 뒤에야 가해자들로부터 풀려났습니다.

피해자는 코뼈와 갈비뼈가 부러지는 등 전치 7주의 중상을 입고 사고 충격으로 정신과 치료까지 받는 등 한 달 넘게 병원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폭행 피해자 : (경찰에게 보호받는단 느낌이) 전혀 없었습니다. 내가 그런 느낌을 받았으면 억울하지는 않아요. 대한민국에서 무서워서 살겠습니까.]

인천 서부경찰서는 조사단을 구성해 현장 출동 경찰관의 조치에 미흡한 부분이 있었는지 등을 살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용우, 영상편집 : 김종미)

▶ 경찰 5명, 피해자-가해자 분리도 안 해…사실상 직무유기

▶[끝까지판다] 손혜원 의원 '목포 부동산 매입 의혹' 수사 결과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