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14950 1092019061953214950 02 0201001 6.0.16-HOTFIX 109 KBS 0 popular

북한 어민 30분 동안 ‘부두 곳곳 활보’…아무런 제지 없어

글자크기

[앵커]

강원도 삼척항에서 발견된 북한어선을 둘러싼 파문이 전방적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틀 전 KBS가 처음 제기한 북한어선의 항구 정박 의혹도 사실로 확인됐습니다.

특히 부두에 접안한 후에도 북한어선은 약 30분 동안 아무런 제지를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면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5 일 오전 6시 20분, 강원도 삼척항에 작은 어선이 포착됩니다.

북한 어민 4 명이 타고 있는 소형 목선입니다.

아무런 제지도 받지 않고, 항구 가운데로 서서히 진입합니다.

우리 어민들이 배를 대는 부두 한가운데 정박합니다.

잠시 후 북한 어민 2명이 배에서 내려 부둣가를 서성거립니다.

낯선 행색과 말투가 이상하다며

우리 주민이 112 에 신고한 오전 6시 50분까지, 약 30분 동안 아무도 이들의 정체를 몰랐습니다.

결국 북한 어민들은 이곳에 정박한 뒤 내려서, 여기 어판장 뿐만 아니라 부두 곳곳을 활보했습니다.

부두에 내린 북한 어민은 주변에 있던 우리 주민들과 여유있게 대화를 나누기도 했습니다.

삼척지역 일부 어민들은 새벽 조업을 위해 출항하면서 바다에 머물러 있던 이 북한어선을 목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삼척항 어민/음성변조 : "다른 어민들도 새벽에 어두우니까 (북한어선을 우리) 배인 줄 알았는데 그 전에 벌써 여기 들어왔다는 얘기에요. 그때 새벽 3시쯤에 벌써 와있었다는 얘기에요."]

기관이 고장나서, 북한 어선이 표류했다는 당국 발표도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자체 동력을 이용해 항구 쪽으로 유유히 들어왔고 정확하게 부두에 정박했습니다.

[삼척항 어민/음성변조 : "무동력이면 그렇게 들어올 수 없어요. 속도가 그게 무동력이 아니에요."]

무장병력을 실은 군 트럭은 해경이 북한어선을 끌고 나간 이후에도 한참 만에 모습을 드러내 늑장 출동 아니냐는 비판도 있습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정면구 기자 (nin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