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09697 0022019061953209697 04 0402001 6.0.14-RELEASE 2 중앙일보 0

[서소문사진관] 일본 진도 6.7 강진, 지진 빈도 잦아져 불안 고조

글자크기
중앙일보

일본 니가타현 무라카미시에서 지진으로 언덕이 무너져내렸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쓰촨 성에서 17일 밤 지진이 발생해 100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한 지 하루 만에 일본에서 지진이 발생했다.

18일 밤 일본 니가타 현에서 규모 6.7의 지진이 발생해 니가타 현과 야마가타 현 등에서 2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지진에 따른 사망자는 없으며, 니가타 현에 미약한 쓰나미가 도달한 것 외에는 인근 지역 원전 등에 이상이 없다고 발표했다.

중앙일보

진도 6.7의 강력한 지진이 18일 밤 일본 니가타, 야마가타, 아키타 현을 흔들었다. 니가타현 무라카미 시의 언덕이 지진으로 무너져내렸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일본은 긴장하고 있다. 최근 지진의 발생 빈도가 잦기 때문이다. 일본 기상청은 “앞으로 일주일 안에 최대 진도 6의 지진이 있을 수 있다”면서 추가 피해를 낳을 수 있는 비 예보에도 주의를 기울이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중앙일보

야마가타현 쓰루오카의 한 들판이 지진으로 액상화된 모습. [REUTERS=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야마가타현 쓰루오카시의 한 주택가. 강력한 지진으로 도로가 갈라졌다.[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쓰루오카에서 주택이 지진으로 폭삭 주저앉았다. [REUTERS=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일본 야마가타현의 한 수퍼미켓에서 지진으로 물건이 쏟아져 내렸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국민 사이에선 두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지난 18일의 지진은 진앙이 바다었음에도 불구하고 인근 육지까지 큰 영향을 끼쳐 일본 전역이 공포의 도가니에 빠졌다. 특히 진앙에 가까운 니가타와 야마가타 현 시민들은 건물 전체가 흔들릴 정도의 강력한 지진에 혼비백산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 시민은 자신의 집안 내부에서 촬영한 영상을 제보, 천장에 부착된 전등이 사방으로 흔들리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최정동 기자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