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09522 0032019061953209522 01 0101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53204111 true true true false 1560927580000 1560932855000 popular

박상기 법무 "윤석열 지명, 선배 기수 옷 벗으라는 의미 아냐"(종합)

글자크기

"검찰 기수문화 좋지 않은 영향…기수 아닌 검사로서의 자세가 중요"

"윤석열, 패트·적폐수사·조직쇄신 다 할 사람…정치보복할 성품 아냐"

연합뉴스

이야기 하는 법무부 장관과 경찰청장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9일 국회에서 열린 사법개혁특위 전체회의에 박상기 법무부 장관(왼쪽)과 민갑룡 경찰청장이 참석해 있다. 2019.6.19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19일 차기 검찰총장으로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지명된 것과 관련,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 제청에 있어서 검찰 개혁이라는 목표를 향해서 패스트트랙에 올라가 있는 법안이 관철되도록 하는 의지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릴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현재 진행되고 있는 적폐 수사에 대한 마무리가 필요하고, 또 검찰조직 문화의 쇄신을 다 할 수 있는 분이란 차원에서 후보자로 하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장관은 윤 후보자가 현 문무일(58·연수원 18기) 검찰총장보다 사법연수원 기수 5년 아래로 파격 인선이라는 반응이 나오는 것과 관련, "흔히 기수문화라고 얘기하는 데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직문화 쇄신 차원에서도 이번에 그런 것을 깰 필요가 있다"며 "기수가 중요한 게 아니라 검사로서 자세와 능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또 "앞으로 검찰 인사에서는 그런 부분이 중점적으로 중시될 것이라 예상한다"며 "기수에 따라 배치하는 것은 앞으로 점차 사라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다만 '이런 지명이 가운데 껴 있는 기수들은 다 옷을 벗으라는 뜻이냐'는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의 질문에는 "그런 의미는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사법연수원 19∼23기에서 장관이 보기에 조직이 동요하는 점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아직 그런 동요 움직임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전날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정책 의원총회에서 윤 후보자의 지명을 두고 "정치 보복을 통해 패스트트랙 폭거에 저항한 정치인을 반드시 내년 선거에 주저앉히겠다는 계획마저 엿보인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사실과 다르다고 일축했다.

해당 발언에 대한 생각을 묻는 민주당 박주민 의원의 질문에 박 장관은 "윤 후보자는 그런 성품을 가진 분이 아닌 것으로 안다"며 "이제까지 그분의 수사 과정에서 보였던 자세나 이런 것으로 봤을 때 그런 점은 생각 안 하셔도 될 것 같다"고 답했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