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08882 0012019061953208882 03 0301001 6.0.8-hotfix 1 경향신문 0

메모리 반도체, 2분기 바닥 찍고 하반기 회복할까?

글자크기
<반도체 3개 회사들의 재고자산회전일수> (자료: 유진투자증권, 각사)

(빨간 점선은 삼성전자, 검은 점선은 SK하이닉스, 회색실선은 마이크론)
올초 메모리 반도체 가격이 급락하자 반도체 업계에서는 2분기에 바닥을 찍고 하반기에는 실적이 좋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최근들어 전망과 근거가 모두 흔들리기 시작했다. 가격이 떨어지자 구매를 멈춘 고객들이 늘면서 재고는 무섭게 쌓여가고 있다. 미·중 무역 전쟁이 심화되면서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더욱 줄어들 전망이다. 반도체 업계에서는 회복 시점을 연말 또는 내년초까지 늦춰잡고 있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이 19일 내놓은 ‘반도체 하반기 산업전망’ 보고서를 보면, 1분기말 메모리 반도체 회사의 재고자산회전일수가 SK하이닉스 124일, 마이크론 135일이며, 삼성전자는 193일로 추정된다.

재고자산회전일수란 재고자산을 매출원가로 나누고 91.3일을 곱한 숫자로서, 쉽게 말해 창고에 쌓인 재고를 일 단위로 나눈 개념이다.

즉, SK하이닉스는 재고가 124일치 삼성전자는 193일치가 남아있다고 보면 된다. 지난해 중반 메모리 반도체가 한창 호황일 때 반도체 회사들의 재고자산회전일수는 2주 내외였다. 만드는 동시에 바로 팔려나갔던 것이다. 반면, 지금은 팔리지 않은 물건이 엄청 쌓여 있다는 뜻이다. 이 연구원은 “삼성전자 메모리 사업부의 재고회전일수는 (추정치보다)더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하반기 회복의 근거였던 수요가 늘어나지도 않고 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데이터 센터의 투자와 스마트폰 수요 회복되면 하반기 나아질 것이라고 했다. 여기에는 미·중 무역분쟁 타결이 전제로 깔려 있었다. 그러나 1분기를 지나면서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이 오히려 심화되고 화웨이 고강도 제재가 예고되면서 반도체 업황이 살아나리란 기대감이 꺽이고 있다. 화웨이는 메모리 반도체 업계의 최대 고객사 중 하나이다. 최도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미·중 분쟁은 (메모리 반도체) 수요 기울기를 둔화시키고, 화웨이 제재는 반도체 수요 공백을 발생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지난주 실적을 발표한 세계 6위의 미국 반도체 업체 브로드컴은 올해 화웨이 영향으로 20억 달러의 매출 감소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증권사들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2분기 실적 전망을 차츰 낮추는 추세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여전히 낙관적인 요인이 있다고 보고 있다. 화웨이 제재로 장기적으로 한국 메모리 업계가 세계에서 장기 집권할 가능성이 열려 있고, 삼성전자의 파운드리 사업이 새로 도약할 기회가 만들어진다는 것이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하반기 회복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으나 지금은 그 시기를 연말까지 혹은 내년초까지 반등 시점을 더 늦춰서 보고 있다”면서 “5G스마트폰에서 대세로 자리잡고 고용량화가 지속되며, 데이터 센터 투자 여력이 아직 많이 남아있어 수요가 살아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고 말했다.

임지선 기자 vision@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