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06142 1052019061953206142 05 0507003 6.0.8-hotfix 105 엠스플뉴스 51293293

MLB 네트워크 "류현진 시즌 초반 ERA, 충격적으로 낮아"

글자크기
엠스플뉴스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엠스플뉴스]

현지 외신이 류현진(32·LA 다저스)의 경이적인 평균자책에 주목했다.

MLB 네트워크 프로그램 ‘MLB 나우’는 19일(한국시간) 류현진의 올 시즌 활약을 소개하며 역대 최고의 시즌을 보낸 투수들을 함께 언급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14경기에 등판해 9승 1패 평균자책 1.26을 기록 중이다. 리그 전체 평균자책 1위를 질주 중인 류현진은 올해 3자책점 이상 내준 경기가 한 번도 없다.



MLB 네트워크 캐스터 브라이언 캐니는 류현진의 평균자책에 대해 “충격적일 만큼 낮은 수치”라고 감탄했다. 또 “지난해에도 82.1이닝 동안 평균자책 1.97을 기록했다. 그는 압도적인 활약으로 야구계를 놀라게 하고 있다”고 평했다.

캐니는 류현진이 개막 첫 14경기 평균자책 순위에서 라이브볼 시대 5위에 올랐다고 설명했다. 1위는 1945년 알 벤튼이 기록한 0.91로 2010년 우발도 히메네스(1.15), 1968년 루이 티안트(1.17), 1981년 놀란 라이언(1.19)이 뒤를 이었다.

이어 밥 깁슨, 론 기드리, 그렉 매덕스, 페드로 마르티네스 등 한 시대를 풍미했던 투수들이 언급됐다. 캐니는 “류현진의 성적은 리그 확장시대(1961년) 이후 위대한 시즌을 보낸 선수들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며 류현진을 극찬했다.

류현진의 실점 억제능력에 대해서도 엄지를 치켜세웠다. 캐니는 “타구의 질을 바탕으로 산출하는 기대가중출루율(xwOBA)에서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전체 2위에 올랐다. 지금 수준의 성적을 시즌 내내 기록할지는 확신하기 어렵지만, 그의 시즌 초반 활약은 진짜배기”라고 덧붙였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MLB 생중계-영상, 엠스플뉴스-앱에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영상 모아보기
▶[W] 걸그룹-치어리더 사진 모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