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05639 0032019061953205639 03 03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지금 아니면 못먹는다"…식품·외식업계 한정판 마케팅 봇물

글자크기

KFC '닭껍질튀김' 첫날부터 품절…'오예스'·'비빔면' 등 스테디셀러도 도입

연합뉴스

KFC 닭껍질튀김
[KFC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얇아진 소비자 지갑에 고전하는 식품·외식업계에 '한정판 마케팅'이 새로운 구원투수로 부상하고 있다.

19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치킨·버거 프랜차이즈 KFC가 전날 전국 6개 매장에서만 한정 출시한 '닭껍질튀김'은 첫날부터 '잭팟'을 터뜨렸다.

출시일 아침부터 SNS 등지에서 입소문을 타더니 반나절이 지나지 않아 일부 매장에서는 동이 나는가 하면, 제품을 사 먹으려는 소비자가 길게 줄을 서는 등 장사진을 이뤘다.

'닭껍질튀김'은 닭의 껍질 부위만 튀긴 제품으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팔던 제품을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조리법을 변형해서 내놓은 것이다. 짭짤하면서도 쫄깃한 식감이 특징이다.

국내에서는 강남역점을 비롯해 경성대부경대점, 노량진역점, 수원인계DT점, 연신내역점, 한국외대점 등 단 6곳에서만 판다.

KFC 관계자는 "판매처를 늘려달라는 목소리가 많은 것은 알고 있지만, 닭 껍질 생산이 일일이 손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판매를 확대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수십 년간 소비자를 만나온 장수 제품도 예외는 아니다.

특정 계절에만 구할 수 있는 한정판 제품으로 '변주'를 꾀하는 한편, 소비자의 호기심을 끌어올릴 만한 마케팅 전략을 가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괄도네넴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올해로 출시 35년을 맞은 여름 면(麵)의 강자 '팔도비빔면'은 한정판 제품 '괄도네넴띤'으로 500만개 '완판'을 이뤄냈다.

'괄도네넴띤'은 기존 비빔면보다 5배나 매운맛을 앞세우고, 젊은 층이 재미 삼아 사용하는 단어로 제품명을 삼아 팔도 한정판 라면 가운데 가장 빨리 완판된 기록을 세웠다.

팔도는 이 덕에 올해 3월 계절면 성수기가 아닌데도 비빔면 월 판매량 1천만개 달성이라는 성과를 이뤄냈다.

해태제과는 올해도 여름을 맞아 장수 제품 '오예스'의 한정판을 준비했다.

지난해 '오예스 수박'에 이어 올해는 '오예스 미숫가루라떼'를 내놨다.

지난해 '오예스 수박'이 400만개가 완판된 기록을 세웠기 때문에 올해도 이에 거는 기대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오예스 미숫가루라떼
[해태제과 제공]



한정으로 출시됐던 제품이 소비자들의 찬사 속에 정식 메뉴의 반열로 올라오는 경우도 있다.

맥도날드는 2017년 한정 출시된 바 있는 '1955 해쉬 브라운'을 이달 다시 출시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풍성하고 꽉 찬 식감을 좋아하는 고객들의 재출시 요청이 잇따랐다"고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한정판 제품은 '이때 아니면 못 먹는다'는 점으로 소비자의 심리를 자극한다"며 "업체 입장에서는 계절성과 제품의 특성을 합쳐 기존에 있더라도 새로운 맛을 선보일 수 있다는 점이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