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05617 0372019061953205617 06 0602001 6.0.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POP이슈]"500번 받은 질문" 하연수, 까칠 대응 논란→SNS 비공개 전환‥침묵할까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하연수/사진=헤럴드POP DB


배우 하연수가 또 다시 SNS 대응 논란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18일 하연수는 자신의 SNS를 통해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 판매합니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하연수의 실력에 깜짝 놀라며 칭찬일색을 이어갔다. 하지만 문제는 그 다음이었다. 한 네티즌의 "연수 님이 직접 작업한 건가요?"라는 질문에 하연수가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 그렇습니다. 그림 그린 지는 20년 되었고요"라고 답글을 남겼다.

이후 하연수의 다소 까칠한 댓글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져나갔다. 민감할 수 있는 질문이었으면 모르지만 평범한 물음이었고, 관심을 주는 팬에게 하는 대답이라고 보기 어려울만큼 하연수는 날이 서 있었기 때문.

또한 하연수는 "6월 19일부터 6월 25일까지 인사동 경인미술관에서 제가 올봄에 작업했던 수묵책거리 4폭 병풍 전시합니다. 그림을 오래하긴 했지만 민화는 시작한지 반 년 정도라 제게 병풍 작업은 큰 도전이었습니다. 무료전시이니 편하게 보시고 가주세요. 병풍 구입도 가능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셀카를 게재했다.

하지만 "전시 보러 가면 연수님도 있으신가요?"라는 한 팬의 질문에 "제가 있고 없고의 여부는 전시 감상에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라고 차갑게 반응했다. 대답하기 어려운 질문이라면 물어본 팬의 입장을 생각해 둥글게 넘어갈 수도 있었을 것.

앞서 하연수는 SNS에서 이와 비슷한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었다. 현재 하연수는 논란이 된 게시물을 삭제하고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과연 하연수는 이번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힐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하연수는 지난 1월 개봉한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를 통해 관객들을 만났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