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05282 0372019061953205282 06 0602001 6.0.8-hotfix 37 헤럴드경제 0

[POP초점]"성희롱 발언 사과"…감스트, 논란만 만드는 인터넷 방송들(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진=MBC '라디오스타' 제공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유명 BJ 감스트와 외질혜, NS남순이 인터넷 생방송 중 여성 BJ를 성희롱하는 발언을 해 비난을 받고 있다.

사건의 시작은 지난 19일. 감스트, 외질혜, NS남순은 아프리카TV ‘나락즈’ 생방송에서 모든 질문에 ‘당연하지’라고 대답하는 게임을 진행했다. 이때 외질혜가 NS남순에게 특정 여성 BJ 이름을 거론하면서 “그 BJ 방송 보면서 XXX(자위를 뜻하는 비속어)를 치느냐”고 질문했고, NS남순은 “당연하지”라고 대답하면서부터 논란이 시작됐다.

여기서 그쳤어도 충분히 문제가 될 발언이었지만 한 차례 더 논란의 발언이 등장했다. NS남순이 다른 여성 BJ 이름을 대며 외질혜가 한 질문과 똑같은 질문을 감스트에게 던진 것. 이에 감스트는 “당연하지”라고 말한 것에 덧붙여 “세 번 했다”라는 답변을 내놓으며 충격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은 무려 4만여 명의 시청자들이 보고 있었고, 결국 일부 시청자들은 불쾌감을 드러내면서 사과를 요구했다.

이후 해당 내용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급속도로 퍼져나갔고, 이들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하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특히 감스트의 경우 K리그 홍보대사를 역임하고 있고, 지난해 MBC 방송연예대상 버라이어티부문 남자 신인상을 받은 인기 BJ였기에 논란의 파장은 걷잡을 수 없을 만큼 커져갔다.

결국 감스트는 자신의 방송을 통해 “죄송하다. 멘탈이 터졌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고, 해당 질문을 먼저 시작한 외질혜 또한 “생각 없는 질문으로 피해를 드려 죄송하다”며 “언급한 여성 BJ들 연락처를 받아놓았다. 사과할 예정이다”라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하지만 이미 시작된 논란을 다시 다잡을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헤럴드경제

이러한 논란이 벌어지자 일각에서는 필터링 없이 자극적인 방송을 진행하는 전체적인 인터넷 방송 문화에 대한 비판을 제기하고 나섰다. 욕설, 성적 발언, 자극적인 콘텐츠, 폭력적인 콘텐츠들이 무분별하게 방송되고 이에 대한 명확한 제재가 없다보니 끊임없이 지금과 같은 상황이 벌어진다는 것. 특히 인터넷 방송은 미성년자들도 아무런 제재 없이 시청할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문제가 발생할 여지가 많다는 것이 비판의 주된 요다.

물론, 이러한 논란에서 가장 큰 문제는 성희롱 발언을 아무렇지 않게 웃음 요소로 사용하려고 했던 감스트, 외질혜, NS남순의 태도다. 단순히 재미만을 위해 타인을 무분별하게 비하하고 성적 객체화 시키는 행태가 인터넷 방송 문화의 주축으로 자리 잡고 있는 것에 대해 사회적인 논의 및 대책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지대하다.

특히 지난 18일에는 유명 BJ 커맨더지코가 출근 중이던 행인을 비하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사회의 근간을 구성하는 노동 행위를 비하한 것은 물론 식별이 가능한 행인을 이유없이 비하했다는 것. 또 최근에는 소위 ‘야킹(야외방송을 통해 여성 게스트를 섭외하는 방송)’, ‘야방(야외방송)’ 등의 사생활 침해 및 성추행 위험 논란들이 속속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논란을 만들어내는 것은 BJ들의 필터링 없는 행동 때문이다. 하지만 결국 이를 부추기는 것은 이러한 BJ들의 행동에 동조하고 도네이션 혹은 별풍선 등의 금전을 보내는 시청자들의 문제다. 계속해서 논란을 만들어내고 있는 인터넷 방송 문화에 대한 사회적인 자성이 필요한 때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