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03650 0572019061953203650 03 0306001 6.0.8-hotfix 57 세계파이낸스 0

반도건설, 219억 규모 '쌍문역 청년주택' 신축공사 수주

글자크기
세계파이낸스

쌍문역 청년주택 투시도. 사진=반도건설


[세계파이낸스=이경하 기자] 반도건설이 공사비 219억 규모 ‘쌍문역 청년주택 신축공사’의 시공사로 선정돼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쌍문역 청년주택’은 지하철 4호선 쌍문역 도보 5분 거리인 서울특별시 도봉구 쌍문동 103-6 인근에 들어서며 지하 5층~지상 17층, 1개동, 총 288가구 규모다. 착공은 오는 9월 예정이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그동안 건설 경기 불황에 대응하기 위해 사업을 다양화 하는데 노력해 왔고, 그 일환으로 청년주택에도 진출하게 됐다”며 “반도건설의 특화설계와 품질로 인정받은 ‘신당 파인힐 하나·유보라’와 함께 서울 주택시장에서도 반도건설의 시공능력을 인증하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청년주택은 2030 청년세대의 주거난 해소를 위해 교통이 용이한 역세권에 민간·공공(서울시·SH)이 공급하는 임대주택이다. 입주 대상은 만 19~39세 무주택자 대학생, 신혼부부 및 사회초년생이다.

lgh0811@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