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03022 0032019061953203022 01 0108006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李여사 유가족, 김정은 위원장 조의에 사의 전달(종합)

글자크기

통일부에 서신 전해…19일 개성연락사무소 통해 전달 예정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고(故) 이희호 여사 유가족들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앞으로 서신을 보내 조의문·조화를 보내준 데 대해 사의를 전달했다고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가 밝혔다.

민화협이 이날 통일부를 통해 전달한 서신은 오는 19일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에 전달될 예정이다.

서신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이 유가족 명의로 작성했다.

유가족은 서신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후의에 감사하다"며 "어머니께서는 마지막 가시는 그 순간까지 '민족의 화해와 협력,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셨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인의 뜻을 받들어 남북이 손잡고 평화와 번영, 그리고 통일의 길에 함께 매진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빈소에 놓이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조화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명의의 조화가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 놓이고 있다. 2019.6.12 jeong@yna.co.kr



김정은 위원장은 이 여사 별세 직후인 지난 12일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통해 조의문과 조화를 보냈다.

당시 남측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과 서호 통일부 차관 등이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김 제1부부장을 만나 이를 전달받았다.

조화는 특수처리를 거쳐 반영구적으로 보존하는 방안이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조화 전달하는 김여정
(판문점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12일 오후 이희호 여사 서거와 관련, 판문점 통일각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에게 김 위원장이 보내는 조화를 전달하고 있다. 2019.6.1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한편, 김홍걸 의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및 이 여사 추모사업 논의 등을 위한 방북을 고려중이라고 민화협은 밝혔다.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