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202181 0372019061953202181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종합]"500번 받은 질문"..하연수, 팬 향해 또 까칠 대응→SNS 논란만 수차례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하연수/사진=본사DB


[헤럴드POP=천윤혜기자]하연수가 SNS에서 팬에게 예민한 반응을 보여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8일 하연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족자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사진과 함께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 판매합니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입니다"라는 글로 해당 족자 판매를 알렸다.

이에 한 팬은 "연수님이 직접 작업한 건가요?"라며 관심을 보였다. 하지만 하연수의 반응은 정색 그 자체였다. 그녀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그렇습니다. 그림 그린 지는 20년 되었구요"라는 댓글로 무안함을 안겼다.

또한 자신이 작업한 병풍 전시 소식을 알리는 게시글에는 "전시 보러 가면 연수님도 있냐"는 팬의 글에 "제가 있고 없고의 여부는 전시 감상에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 같다"며 다소 까칠하게 대응했다.

하연수의 SNS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SNS로 대중들과 소통하는 과정에서 다소 예민한 반응으로 설전을 벌인 적이 몇 차례 있었던 것.

과거 그는 하프의 가격이 비싸다는 한 네티즌의 댓글에 "잘 모르시면 센스 있게 검색을 해보신 후 댓글을 써주시는 게 다른 분들에게도 혼선을 주지 않고 이 게시물에 도움을 주시는 방법이라 생각됩니다"라며 비꼬았다. 이는 논란으로 번졌고 하연수는 공식 사과문을 작성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또한 "결혼해달라"는 장난 섞인 댓글에는 "불쾌하다. 신경정신과적으로 조금 문제가 있으신 분인가 했다"고 댓글을 달기도.

이 외에도 하연수는 전범기를 연상시키는 서커스장 포토존 사진으로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그는 전범기가 아니라고 명확하게 밝혔지만 전범기를 연상케 한다는 것만으로도 이미 논란은 가열됐다. 이후 하연수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며 논란을 가라앉혔다.

SNS를 통해 소통하는 과정에서 크고 작은 잡음을 일으켰던 하연수. 그녀는 또 다시 까칠한 반응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현재 하연수는 논란이 됐던 족자 판매 게시물은 삭제한 상황. 그럼에도 이미 온라인을 타고 번진 그녀의 반응은 이슈를 낳고 있다.

한편 하연수는 지난 1월 개봉한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에 출연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