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7979 0962019061953197979 06 0601001 6.0.8-hotfix 96 스포츠서울 0

외질혜·감스트·NS남순, 방송 중 女 BJ 성희롱 논란…선 넘었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아무리 자유로운 인터넷 방송이라지만 도를 넘었다.

유명 BJ 감스트를 비롯해 외질혜, NS남순 등이 갑작스레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세 사람이 함께한 인터넷 생방송 도중 ‘19금 발언’을 했다는 것.

19일 감스트, 외질혜, NS남순은 아프리카TV 방송 중 한 여성 BJ의 이름을 거론했다. 일명 ‘당연하지’ 게임을 진행하던 중 “XXX(여성BJ)의 방송을 보며 XXX(성적 비속어)를 치냐”라고 묻고 답했다.

이들은 장난스레 ‘당연하지’를 외치며 방송을 이어갔지만, 이후 세 사람을 향한 비판이 쏟아졌다. 그러자 감스트는 “멘탈이 터졌다. 시청자분들께 죄송하다”라며 즉각 사과했다.

감스트와 NS남순에게 질문을 한 외질혜 역시 “생각 없는 질문으로 피해를 드렸다. 죄송하다. 언급된 여성 BJ의 연락처를 받았다. 사과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빠른 사과와 해명에도 논란은 여전하다. 특히 감스트의 경우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신인상을 수상할만큼 다양한 예능에서도 활약한 바 있기 때문이다.

더욱더 언행을 조심해야할 위치이지만, 아직까지 개방적인 방송 분위기에 취해 벌어진 일인 것. 물론 악의가 없었다고는 하나 수많은 사람들이 BJ들의 방송을 시청하고 영향을 받는만큼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인터넷 생방송이기에 한번 말을 뱉으면 돌이킬 수 없다는 점도 주목해야 한다. 하지만 자유로운 분위기에 이끌리다 보면 어느새 선을 넘고 도를 넘게 되는 것. 감스트 뿐 아니라 외질혜, NS남순도 이미 유명 BJ들로 세 사람의 이번 언행에는 아쉬움을 지울 수 없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아프리카TV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