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6905 0032019061953196905 01 0101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문의장, 여야에 '경제청문회' 대신 '경제원탁회의' 제안

글자크기

민주당은 반대…이인영 "어떤 형태든 현 상황에 맞지 않아"

연합뉴스

문희상 의장,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18일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회동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2019.6.18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여야 3당 원내대표에게 국회 정상화 과정의 걸림돌이 되고 있는 '경제청문회' 대신 토론회 형태의 '경제원탁회의' 개최를 제안한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문 의장은 전날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와 회동한 자리에서 "각 당 경제통 의원들과 민간 경제 전문가들이 참여해 경제상황에 대해 토론하고 해법을 모색하는 원탁회의를 해볼 수 있지 않느냐"라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경제 문제를 짚고 넘어가야 한다. 시기나 형식, 방법은 유연하게 할 수 있다"라고 말했고 오 원내대표도 "경제청문회가 국회 정상화의 전제조건이 돼서는 안 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지만 경제 문제를 짚어보자는 의견이 당내에도 있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원내대표는 "만약 그런 게 필요하더라도 일단 국회를 정상화한 다음에 이야기할 문제이지 지금 다룰 문제는 아니다. 경제청문회든 어떤 형태든 현재 상황에서 사리에 맞지 않는다"라고 반대 의견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char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