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6611 0032019061953196611 01 0108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정경두, '北선박 경계실패' 논란에 "엄중한 상황으로 인식"

글자크기

전군지휘관회의서 밝혀…"작전·근무기강 정립·재발방지 대책 추진"

연합뉴스

모두발언 하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9일 서울 국방부에서 열린 2019년 전반기 전군주요지휘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6.19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9일 북한어선이 아무런 제지 없이 동해 삼척항까지 진입한 사건과 관련해 "작전 및 근무 기강을 바로잡고 정신적 대비태세를 굳건히 한 가운데 재발 방지를 위한 제반 대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정 장관은 이날 '2019 전반기 전군주요지휘관회의'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숭고한 사명을 한시도 잊어서는 안 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최근 발생한 북한 어선 관련 상황에 대해 지휘관 모두가 '매우 엄중한 상황'으로 인식할 것을 강하게 주문했다.

지난 15일 오전 북한 주민 4명이 탄 북한 어선 1척이 삼척항 방파제 인근에 정박해 있는 것을 민간인이 발견해 당국에 신고했다.

특히 군·경은 민간인의 신고가 있을 때까지 이런 사실을 전혀 인지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군 안팎에서는 해안경비 태세에 구멍이 뚫렸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국방부는 정 장관이 이날 회의에서 '재발 방지를 위한 제반 대책'을 매우 강한 어조로 주문했다고 전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앞서 해안감시레이더의 성능개량과 감시 요원 확충 등의 보완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전군의 주요지휘관들을 향해 '강군 육성'도 강조했다.

정 장관은 "변화와 발전을 위한 최적의 여건은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스스로 만들어 가는 것'이며, 한반도 평화와 새로운 강군을 향해 한 걸음씩 나아가고 있는 지금이 바로 절호의 기회"라고 말했다.

이어 "끊임없는 노력으로 시대의 변화를 이끌어 갈 것"을 당부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js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