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5297 0012019061953195297 07 0713001 6.0.14-RELEASE 1 경향신문 40809560

눈이 파르르…‘안면경련’, 어떻게 치료·예방할까

글자크기
경향신문

안면경련은 눈이 파르르 떨리는 증상에서 시작하지만 방치하면 증상이 얼굴이나 턱 밑으로 퍼져 안면마비, 안면비대칭, 청력 저하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컨디션이 괜찮은데도 눈 떨림이 계속되면 신경과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상에서 한 번쯤 눈이 파르르 떨리는 증상을 경험한 적이 있을 것이다. 보통 몸이 피곤하거나 마그네슘이 부족해 그런 거라 생각해 잠을 보충하고 영양제를 먹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컨디션이 회복돼도 눈 떨림이 계속되면 신경과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이는 신경계질환인 ‘반측성 안면경련’의 신호일 수 있기 때문이다.

■노화나 혈관조직 자극에 의해 발생

안면경련환자는 매년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결과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안면경련환자는 약 23% 증가했다(2014년 6만9226명→2018년 8만5450명).

특히 안면경련은 노화가 시작되는 40대부터 발생위험이 높아진다. 강동경희대병원 신경외과 이승환 교수는 “안면경련의 원인은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노화로 인해 동맥이 늘어나 정상궤도를 벗어나면서 안면신경이 압박받거나 안면신경에 너무 가까이 자리 잡은 혈관조직의 자극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눈에서 시작되지만 방치하면 안면비대칭까지 유발

안면경련은 눈 주위가 일시적으로 떨리는 증상으로 시작하지만 증상은 점차 얼굴 전체로 퍼지고 심하면 턱 밑 근육까지 확대될 수 있다. 이로 인해 안면마비, 안면비대칭, 이명, 청력저하 등의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이승환 교수는 “안면경련은 자연적으로 치유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며 “오히려 시간이 지날수록 증상이 더 심해져 방치하면 안면 양쪽 근육이 비대칭적으로 발달해 다양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수술은 유일한 완치법, 수술 후엔 머리 충격 조심

따라서 안면경련은 의심되는 즉시 빠른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보통 일차적으로 신경안정제 등의 약물치료를 시행하고 2차치료로 보톡스주사치료를 진행한다.

3차 치료로는 안면신경을 압박하고 있는 혈관을 떼어내는 ‘미세혈관감압술(안면신경-뇌혈관 분리 감압술)’을 시행할 수 있다. 수술로 문제 되는 안면신경 뿌리 부위의 혈관 압박을 풀어주는 것이다.

수술방법은 귀 뒷부분을 약 5~6cm 정도 절개한 후 수술 현미경을 이용해 안면신경을 압박하는 혈관을 확인하고 분리한다. 이후 의료용 솜(테프론)을 안면신경 뿌리 부위와 혈관 사이에 끼어 넣어 혈관이 안면신경을 다시 자극하지 않도록 차단한다. 테프론은 체내에서 거부반응이 일어나지 않는 안전한 물질이며 CT나 X-ray로 볼 수 있어 수술이 정확히 잘 됐는지도 확인할 수 있다.

이승환 교수는 “청력 소실 등 합병증을 걱정해 수술을 꺼리는 환자들이 많지만 경험이 풍부한 신경외과 전문의가 집도하면 청력 저하가 발생할 확률은 1% 내외”라며 “수술은 안면경련의 원인을 정확히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완치방법”이라고 강조했다.

단 머리를 심하게 흔들거나 강한 충격을 받으면 신경과 혈관 사이에 끼어둔 솜이 움직일 수 있다는 보고가 있어 수술 후에는 머리에 강한 충격을 받지 않게 주의한다.

■컨디션 잘 관리하고 안면근육운동 틈틈이

안면경련은 생활 속 작은 행동만으로도 예방할 수 있다. 일단 피로와 스트레스가 쌓이지 않게 한다. 과음, 흡연, 지나친 카페인 섭취를 피하고 과일, 채소 등 비타민이 풍부한 식품을 고루 먹는다.

눈 주변을 부드럽게 마사지하거나 윙크하기, 휘파람 불기, 껌 씹기, 입 벌려 웃기 등 안면근육운동을 틈틈이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을 앓고 있어도 안면경련이 나타날 수 있어 이들 질환을 잘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헬스경향 장인선 기자 insun@k-health.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