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3880 0292019061953193880 06 0603001 6.0.13-RELEASE 29 OSEN 0 related

"응원에 눈물" 베리굿 조현, 코스프레 노출논란→심경고백→미소 화답[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이대선 기자] 17일 오전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CJ ENM 게임채널 OGN 예능프로그램 ‘게임돌림픽 2019 : 골든카드’ 레드카펫 행사가 열렸다.걸그룹 베리굿 조현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sunday@osen.co.kr


[OSEN=김은애 기자] 베리굿 조현이 팬들의 응원에 힘입어 다시 환한 미소를 지었다.

지난 18일 오후 유튜브 '모두의 마블 TV' 채널에선 "연일 실검 화제! 베리굿 조현&고운의 코스프레 구경하고 1000다이아까지!"라는 제목의 생방송이 진행됐다.

해당 방송에서 조현은 베리굿 멤버 고운과 함께 마녀 캐릭터 분장을 하고 등장했다. 두 사람은 세일러 교복, 고양이 머리띠 등을 착용해 귀여움을 더했다.

그러면서 조현과 고운은 네티즌들의 댓글을 읽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어갔다. 특히 조현은 전날부터 코스프레 의상 노출 논란에 휩싸였음에도 불구하고 밝은 미소를 건넸다.

OSEN

[OSEN=이대선 기자] 17일 오전 서울 OGN e스타디움에서 CJ ENM 게임채널 OGN 예능프로그램 ‘게임돌림픽 2019 : 골든카드’ 레드카펫 행사가 열렸다.걸그룹 베리굿 조현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sunday@osen.co.kr


조현은 지난 17일 서울 상암동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골든카드' 행사에 참석했다. 그는 '게임돌림픽' 종목 중 하나인 리그오브레전드(League of Legends)의 한국 캐릭터 아리 의상으로 등장해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던 바다.

하지만 행사 직후 조현은 노출 논란이 불거졌다. 일부 네티즌들은 몸에 딱 붙는 밀착의상, 가슴 라인 노출, 가터벨트를 두고 과하다고 비난했다. 이에 베리굿 측은 "'게임돌림픽' 프로그램을 위해 코스프레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준비된 의상을 착용했다. 평소에도 게임을 좋아하고 즐기는 만큼 유저들과 소통하고자 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게임 팬들과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OSEN

OGN 측도 "아리 캐릭터가 원래 그렇다. 의도적인 노출이 아니라 그냥 캐릭터 표현에 충실했을 뿐이다. 논란 자체가 당혹스럽다"라고 말했다.

다행히 네티즌들 역시 일부를 제외하고 조현을 응원하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에 조현은 1자신의 SNS에 "거울을 보며 내 자신을 한심하게 생각하기도 하고 이 현실을 받아들여야 하나 생각하기도 한다"면서도 "여러분의 따뜻한 응원에 나도 모르게 눈물이 흐른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OSEN

이어 조현은 "모든 사람을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건강이 허락하는 한 하고 싶은 일들을 하며 행복하고 좋은 날들을 보내며 서로 서로를 돕고 돕는 관계로 한 번뿐인 인생을 함께 살아갔으면 하는 마음이다"고 털어놨다.

또 조현은 "아직 너무 어리지만 어른스럽게 성장하겠다"고 다짐했고 이날 생방송에서도 다시 웃었다. 그만큼 팬들은 더욱 따뜻한 위로와 격려를 보내고 있는 상황. 이가운데 조현이 앞으로 어떤 행보를 이어갈지, 얼마나 관심을 받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OSEN DB, 모두의 마블 TV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