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2672 1092019061953192672 03 0301001 6.0.8-hotfix 109 KBS 0

“전기요금 누진 구간 확대”…에어컨 맘대로 틀 수 있나?

글자크기

[앵커]

주택용 전기요금은 많이 쓸수록 단가가 비싸지는 누진제죠.

단가가 최고 3배나 차이나다보니 에어컨을 많이 쓰는 여름엔 전기료가 갑자기 크게 늘어납니다.

정부가 7, 8월에만 한시적으로 누진 구간별 기준을 완화하는 방안을 다음달부터 시행합니다.

실제 우리집 전기요금은 어떻게 달라질까요?

서재희 기자가 따져봤습니다.

[리포트]

올 여름 하루 4시간씩 매일 에어컨을 틀면 한 달 전기요금은 얼마나 될까.

다른 전력 사용량이 200킬로와트시이고, 시간당 소비전력이 2킬로와트인 에어컨을 쓴다고 가정했습니다.

현재 요금제로는 한달 전기요금이 8만 7540원, 그런데 누진제 구간을 넓히면 단가가 낮은 1단계에 포함되는 부분이 많아지고 2,3단계는 줄어 약 6만 6천원이 나옵니다.

2만 천 원 정도가 줄어듭니다.

하루 8시간 에어컨을 틀 경우 현재는 16만 6천 원대.

개편안을 적용하면 15만 원으로 만 6천 원을 덜 내게 됩니다.

매일 12시간을 트는 경우 24만 5천원에서 22만 9천원으로, 역시 만 6천 원 정도 절감 효과를 봅니다.

개편안대로면 대부분 가구가 혜택을 보지만, 특히 한달 사용량이 450kwh인 경우, 할인액이 2만 2천원으로 가장 많습니다.

반면,250kwh정도만 쓰는 집은 할인액도 6천원대에 그칩니다.

에어컨 절전기능을 잘 쓰는 것도 중요합니다.

인버터형 에어컨은 희망온도가 되면 저절로 전력소모가 줄어듭니다.

[박수준/LG전자 H&A본부 책임 : "초반에 24도로 설정해서 방을 쾌적하게 만들어놓고 희망온도를 26나 28도 정도로 올리면 소비전력이 24도로 쓰는 것보다 30% 이상 절전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이번 권고안은 전기위원회 인가등을 받아 다음달 시행됩니다.

하지만 가정용만 누진제라는 불만 등은 여전히 남습니다.

또 한전은 2천 8백억 원이 넘는 재정 부담을 떠안아 적자도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서재희입니다.

서재희 기자 (seojh@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