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1382 0512019061953191382 04 0403001 6.0.14-RELEASE 51 뉴스1 0

트럼프-시진핑, 전화 통화…무역협상 재개 논의(종합)

글자크기

"G20 정상회의에서 미·중 정상회담 갖기로"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우)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미국과 중국이 오랜 소강 상태였던 무역 협상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를 했으며 이달 말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정상회담을 가질 것이라며 이 같이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시 주석과 매우 좋은 내용의 전화 통화를 했다"면서 "다음 주 일본에서 열리는 G20에서 확대 회담을 가지기로 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앞서 각국 경제통상팀이 대화를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관영매체인 CCTV도 시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전화 통화를 했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이번 회담에 동의하고 경제 및 무역분쟁은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시 주석은 "서로의 정당한 관심사에 대한 배려를 보여주는 것이 관건"이라며 "우리는 미국이 중국 기업들을 공정하게 대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양국 경제통상팀이 이견을 해소하는 방안에 대한 소통을 유지할 것이라는 데 공감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아르헨티나 G20에서 시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의 중요성을 언급했던 클레테 윌럼스 미국 측 무역 협상자는 "이는 매우 긍정적인 발전"이라고 평가했다.

윌럼스는 "지난해 G20에서 정상들 간의 회담은 대화의 시작을 위해 매우 중요했다"며 "현재의 정치적 역동성을 관리하고 회담을 다시 정상 궤도에 올려놓는 것이 필수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과 중국은 글로벌 금융시장을 압박하고 글로벌 경제를 훼손하는 값비싼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다.

포괄적인 합의에 이르기 위한 양측의 협상은 지난달 결렬됐다. 이후 양국 간 상호작용은 제한적으로 이루어졌다.

이번 미중 무역협상 재개 확정에 힘입어 미국 정부는 추가 관세를 촉발할 수 있는 고육지책을 모면할 가능성이 있다.

미국은 이미 자국으로 수입되는 반도체부터 가구에 이르기까지 총 2500억달러어치의 중국 상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휴대전화, 컴퓨터, 의류 등 남아 있는 중국 수입품의 거의 전부를 포함, 3250억달러어치의 제품에도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위협한 바 있다.
acenes@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