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1269 0022019061953191269 02 0201001 6.0.8-hotfix 2 중앙일보 0

간판 가린다고 나무에 드릴로 구멍…30년 왕벚나무 고사시킨 음식점주

글자크기

강원 원주서 가로수 훼손 적발

대전 대청호 ‘농약테러’ 수사의뢰

중앙일보

강원 원주시 높이 4~5m의 왕벚나무 세 그루. [사진 다음 로드뷰·원주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원도 원주시 행구동 한 사거리에 가면 가지만 앙상한 왕벚나무 세 그루가 눈에 들어온다. 가까이 다가가 살펴보면 나무마다 지름 1㎝ 크기의 구멍이 10~12개가 뚫려있다. 왕벚나무들은 수령이 20~30년 된 지름 30㎝, 높이 4~5m짜리 가로수다.

원주시 관계자는 최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지난달 28일 차를 타고 이동하는데 세 그루만 고사한 게 이상해 확인했더니 누군가 구멍을 뚫어놓은 상태였다”며 “범인을 잡기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말했다. 경찰이 수사에 나서자 인근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A씨가 자수했다. A씨는 “나무가 식당 간판을 가리기에 구멍을 냈다”고 진술했다.

시름시름 앓다 고사하는 가로수가 전국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다. 빼어난 풍광을 자랑하는 대전시 동구 대청호 일대 가로수 세 그루가 지난해 7월 말라 죽은 게 대표적인 사례다. 당시 동구청에는 “대청호에 있는 느티나무 세 그루가 말라 죽어간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직원이 현장에 나가보니 40년 된 느티나무 세 그루의 잎이 갈색으로 변해있었다. 나무 주변 흙을 채취해 한국분석기술연구소에 성분 검사를 의뢰했더니 농약 성분이 검출됐다.

중앙일보

왕벚나무가 고사하자 인근 식당 간판이 훤히 보이는 모습. [사진 다음 로드뷰·원주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구청은 농약을 뿌린 범인을 찾기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하지만 현재까지 피의자를 특정하지 못해 기소중지 상태다. 고사한 느티나무는 높이 15m, 뿌리 지름이 50㎝에 달하는 대형나무다. 바로 앞에 대청호를 감상할 수 있는 전망대가 있고 인근에는 상가가 자리 잡고 있다.

전문가들은 “가로수가 수난을 당하는 데는 간판이나 조망권이 요인을 제공할 때가 많다”라고 설명했다.

강원대 생태조경디자인학과 윤영조 교수는 “가로수가 고사하는 건 상업지구에서 주로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운전자들이 간판을 볼 수 없다는 이유로 훼손하는 경우가 많은데 내 가게 앞만은 안된다는 인식부터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산림자원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가로수를 임의로 고사시키거나 베어내다 적발되면 5년 이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린다.

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