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1216 0292019061953191216 06 0602001 6.0.8-hotfix 29 OSEN 0

"주례서도 되나?" '불청' 김태우로 불 붙은, 이의정♥최민용 '결혼論'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김태우가 이의정과 최민용이 결혼한다면 주례를 서주겠다고 약속, 두 사람의 썸을 응원했다.

18일 방송된 SBS 예능 '불타는 청춘'에서 015B 멤버 김태우가 출연했다.

이날 스윗한 유부남 015B 객원보컬 김태우가 찾아왔다. '불청' 콘서트 이후 오랜만에 자리한 것이었다.
김태우는 "결혼 8년차, 유부남으로 불청에 출연하게 됐다"며 인사했다. 김태우는 27년만에 다시 선 무대에 대해서 "오랫동안 노래와 활동을 안했는데 그날 시간들이 그립고 재밌었다, 친구들이 보고 싶었다"며 찾아온 이유를 전했다.

기대감을 안고 김태우가 도착, 멤버들은 오랜만에 보는 그의 등장에 반갑게 맞이했다. 환영 꽃다발 증정식까지 해 폭소하게 했다. 김정균은 "새친구 아니지 않냐"고 하자, 김태우는 "방문객"이라며 호칭을 정리해 웃음을 안겼다.

OSEN

자연스럽게 멤버들은 콘서트 때 얘기를 꺼냈다. 골반댄스로 화제가 됐던 그는 "공연 끝나고 다리가 아프더라"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무엇보다 가수로서 공식 활동 없던 재작년엔 공사 일용직 일도 했었다고. 김태우는 "1년동안 직접 삶의 무게를 배웠다, 노동이 힘들고 아름답다 느꼈다"면서 "한 여름은 정말 죽을 것 같더라, 계속 하고 싶어했는데 아내와 장인어른이 만류해 그만뒀다"고 전했다.

바리스타 자격증까지 땄다는 김태우는 직접 로스팅까지 해서 커피를 내려줬다. 항상 아내를 아침마다 커피 타준단 말에 김정균은 이해 불가한 듯 놀라워했다. 본격적으로 유부남 태우의 '사랑論'이 시작됐고, 아침밥까지 직접 차려준다고 했다. 그는 "나중에 결혼해 애 낳아보면 알 것, 이 사람 굶으면 어떡하지 걱정"이라 했다. 여성 멤버들은 "남자 중 상남자"라고 말하며 젠틀한 매너에 중후한 목소리까지 갖춘 김태우 매력에 홀릭했다.

OSEN

김태우는 "아침까지 만들어줄 것"이라면서 치킨 카레를 메뉴로 선정했다. 멤버들과 함께 요리를 시작, 음식을 싸서 남북정상이 만났던 '도보회담' 장소로 향했다. 운치있는 곳에 돗자리를 깔고 자리를 잡자 멤버들은 "소풍온 것 같다"며 기분도 들떴다.

김태우의 연애 스토리를 듣던 중, 이의정은 "연애를 짧게해서 결혼하는 사람도 있지만, 연애를 오래해서 친구처럼 멀어지는 경우가 있다"면서 장기연애 스타일이라 했다. 이의정은 "나는 '결혼할래?' 보다 '우리 아기랑 같이 같은 곳 볼까'하고 뽀뽀해주면 좋다"면서 "이 사람이랑 같이 평생간다 생각"며 확신이 들면 직진 스타일이라 했다.

권오중도 이에 공감, "같이 있자는 진심이 느껴지는 것"이라 하자, 홍석천은 "그러니까 너희 둘이 당하는 것"이라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이의정은 "쪼꼬미 귀엽다고 해주면 좋다"며 애교를 부리자, 홍석천은 "정신 차려라"고 했다.

OSEN

이에 최민용이 "세상 귀엽구만 왜 그러냐"고 했고, 홍석천이 "경운기 하나 받아먹겠다고, 너도 정신차려라"고 말해 배꼽을 잡게 했다.

이때, 간이 붕어낚시터가 있다면서 구본승은 이의정과 최민용에게 "둘이 낚시하고 와라"고 했다. 이에 최민용은 "둘이 배타고 나갔다 오겠다"며 받아쳤다. 이에 구본승은 김태우에게 "5년 결혼생활 했다고 하지 않았냐, 우리팀에 5일 만에 결혼할 사람 있다"면서 기록을 깰 수 있다며 이의정과 최민용을 가리켰다.

이에 김태우는 "나 주례봐도 되냐"며 기습질문, 이의정과 최민용이 두 사람도 모르게 "응"이라 대답, 멤버들은 "인정한 거냐"며 몰아갔고, 김태우 역시 첫 주례를 흔쾌히 예약해 눈길을 끌었다.
/ssu0818@osen.co.kr

[사진]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