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0840 0372019061853190840 06 0602001 6.0.21-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0867270000 1560867274000 related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진기주 애틋 재회… “사랑해” 직진 고백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헤럴드POP=나예진 기자]김영광과 진기주가 마침내 재회했다.

1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는 정갈희(진기주 분)를 기다리는 도민익(김영광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도민익은 대표 이사가 결정되는 이사회에 대비해 정갈희에게 하루만 비서에 복직할 것을 제안했다. 심해용(김민상 분)은 도민익의 병을 이사회에서 폭로했고, 도민익은 위기를 맞았다. 도민익은 병을 인정하며 “얼굴을 볼 수 없어 직원 하나하나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일 수 있었다”며 진솔하게 고백했다. 도민익의 위험을 감지한 정갈희는 이사회에 기대주(구자성 분)을 불렀고,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 기대주는 도민익에게 “무슨 일로도 널 미워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해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이을왕(장소연 분)은 심해용에게 도민익의 병을 알려줬지만, 자신이 대표 이사 자리에 최종으로 올라가지 못하자 그는 화를 냈다. 이후 심해용은 이을왕에게 ‘을도국’ 문제를 이용할 것이라고 밝혀 긴장감을 자아냈다.

도민익은 정갈희를 해고하고도 계속 그녀를 떠올리고 그리워했다. 정갈희가 공연을 보러 온다는 것을 듣게 된 도민익은 아무도 모르게 공연장으로 갔다. 하지만 정갈희가 정중희(서동원 분)과 함께 다정하게 있는 모습을 보고 오해해 질투했다. 도민익은 정갈희에게 전화했고, “당신 올 때까지 한 발자국도 안 움직일 것”이라고 단도직입적으로 이야기했다. 정갈희는 도민익을 찾아갔고, 두 사람은 애틋한 재회를 했다. 도민익은 “당신은 날 잊는 게 그렇게 쉬웠나? 당신을 해고한 건 그만큼 당신을 사랑한다는 뜻이다”라며 정갈희에게 직설적으로 고백했다. 긴 과정을 거친 두 사람은 마침내 새로운 시작을 맞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