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0237 0352019061853190237 03 0308001 6.0.8-hotfix 35 한겨레 0

페이스북 “암호화폐 ‘리브라’ 출시”…금융혁명 오나

글자크기
은행계좌 없이도 이용…페북 이용자 13억명 겨냥

“모바일 기기로 즉석 저비용 송금·결제”

컨소시엄 ‘칼리브라 협회’ 추진…28개사 참여

애플·구글·아마존·MS 등 관망, 은행은 불참

거대 독점기업의 금융기업화, 규제 등 논란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업체 페이스북이 1년여간 준비해온 암호화폐 사업을 공개했다. 내년 상반기 중 출시 예정인 페이스북의 새 암호화폐가 금융 거래와 금융산업에 지각변동을 몰고올지 주목된다.

페이스북이 18일 글로벌 디지털 암호화폐 사업 ‘리브라 프로젝트’를 공개했다고 <에이피>(AP) 통신이 보도했다. 페이스북이 ‘리브라’로 명명한 디지털 화폐는 비트코인처럼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디지털 자산이다. 자기 계좌가 없는 세계 17억명의 인구가 비용을 거의 들이지 않고 휴대전화 등 모바일 기기를 이용해 즉석에서 돈을 송금하거나 결제할 수 있게 된다는 게 페이스북의 설명이다. 페이스북은 13억명의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다. 암호화폐시장은 최근 부진을 극복하고 가격이 급상승하면서 다시 주목받고 있다.

페이스북은 이를 전담할 자회사 ‘칼리브라’를 설립하고, 다수의 관련 기업들이 참여하는 컨소시엄 ‘리브라협회’도 만들 계획이다. 이 협회 참여 업체들은 각각 1천만달러(약 118억5천만원)를 출자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파이낸셜 타임스>가 보도했다. 현재까지 비자카드·마스터카드 등 신용카드 업체와 전자상거래 기업, 벤처캐피탈, 온라인 기술업체까지 28개사가 참여 의사를 밝혔다. 페이스북은 출시 전까지 100개 업체가 참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리브라는 전세계를 연결한 망을 통해 보관되며, 달러나 유로 등 전통적 화폐에 대해 고정 환율을 갖지 않지만 그렇다고 비트코인처럼 가치가 크게 출렁이지도 않게 설계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페이스북과 참여 업체들은 사업 계획을 발표하는 성명에서 “우리는 사람들이 갈수록 분산된 형태의 거버넌스를 신뢰한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이 뛰어들면 암호화폐시장에 지각변동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고, 기존 금융산업에도 큰 영향이 예상된다. 금융기관을 거치지 않고 많은 거래가 이뤄진다면 기존 은행들은 입지가 크게 위축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가뜩이나 독점 논란으로 비난을 받는 페이스북이 금융마저 평정하고, 이 과정에서 방대한 개인정보를 더 집적할 가능성에 우려가 나온다. 애플, 구글,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등 정보통신 대기업들은 리브라 프로젝트에 합류하지 않았고, 은행들도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규제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그 배경에 있다. 전문가들은 미국 정부가 페이스북의 야심찬 계획에 어떤 반응을 보일지가 관건이라고 본다.

조일준 기자 iljun@hani.co.kr

[▶네이버 메인에서 한겨레 보기]
[▶한겨레 정기구독] [▶좀 더 생생한 뉴스,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