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0187 0182019061853190187 05 0507002 6.0.18-RELEASE 18 매일경제 46721712 false true true false 1560862579000 1560862687000

더 좋아지는 양현종, 지금과 같은 활약 필요한 최형우 [이순철의 핵심체크]

글자크기
KIA 타이거즈가 18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 경기서 4-2로 승리했다. 투타 밸런스가 완벽했다. 선발투수 양현종이 잘 던졌고 중심타자 최형우가 오랜만에 제 몫을 해준 게 원동력이다.

양현종은 앞서 경기보다 볼이 더 나아졌다. 지난 삼성전(6이닝 2실점 승리투수) 때는 볼에 힘이 없었는데 오늘은 힘이 있더라. 그 상태서 완급조절도 잘 이뤄졌다. 빠른 볼 패턴으로 상대타선 타이밍을 뺏었다.

최형우는 오랜만에 4번 타자 역할을 했다. 최형우는 현재 규정타석 득점권 최하위권으로 떨어져 있는데 4번 타자로서 어울리지 않는 결과다. 그래도 오늘 경기는 제 몫을 했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돼야 한다. KIA로서는 최형우가 타격감 회복이 절실하다.

매일경제

KIA 최형우(사진)가 18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SK와 경기서 결승 3점 홈런을 날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SK는 경기를 내줬지만 필승조를 무리하게 기용하거나 하지 않았다. 불펜진이 깔끔하게 경기를 끝냈기에 내일 경기를 기대하게 만든다.

다만 선발투수 박종훈이 5회 이후 고비를 넘지 못하고 있다. 변화구가 제대로 꺾이지 않다 보니 최형우에게 결정적 한 방을 맞고 말았다. 박종훈으로서는 고비를 넘는 피칭이 필요하다. (SBS 해설위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