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0185 0202019061853190185 06 0602001 6.0.8-hotfix 20 스타투데이 0

[종합]`한밤` 조여정, 솔직+유쾌 인터뷰 공개… "개미처럼 성실하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한밤' 칸을 매료시킨 배우, 조여정과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1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배우 조여정과의 인터뷰가 그려졌다.

이날 조여정은 야외 인터뷰에 만족을 표했다. 그는 "아침에 일어나서 칸 해변에서 조깅을 했는데, 감개무량하다는 생각을 했었다. 조깅 장소 실화냐? 이러면서 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조여정은 칸 영화제 도중 잠든 일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제가 잠이 쏟아지는 걸 못 참는 스타일이다. 창피하다. 어딜 가면 아무 데서나 잠이 드니까"라면서 민망함을 표했다.

또 조여정은 '기생충' 캐스팅 당시에 대해 "(봉준호 감독에게) 연락이 그냥 왔다. 너무 좋았다. 이런 순간이 오다니 싶었다"면서 설?�던 마음을 전했다.

이어 조여정은 간식 제공에 "단 거 진짜 좋아한다. 나는 전생에 개미였을까? 싶을 정도로 좋아한다"고 반기면서 "개미처럼 성실하기도 하다"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조여정은 "365일 중에 360일은 다이어트 중인 것 같다"면서 "(부모님이) 기왕 이렇게 낳아주셨는데 내가 관리를 잘 해야지, 생각하고 있다"고 전해 감탄을 안겼다.

끝으로 조여정은 '20대의 조여정에게 해주고 싶은 말'을 묻는 질문에 "잘하고 있어"라고 담백하게 전했다. 반면 '미래의 40대 조여정에게 전하는 말'로는 "아직 멀었어"라고 전해 웃음을 더했다.

이외에도 김래원과 진선규의 케미 넘치는 인터뷰, U-20 월드컵 국가대표팀의 귀국 현장, 골든볼의 주인공 이강인의 활약이 다뤄졌다.

또 아이콘 비아이의 마약 혐의와 YG의 은폐 의혹이 다뤄져 이목을 끌었다. 비아이 마약 의혹에 대해서는 양현석 대표와 한 씨의 진술이 엇갈려 귀추가 주목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홍상수 감독의 이혼 소송이 기각됐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법원에서는 파탄의 주된 책임이 원고에게 있으므로 이혼 청구를 기각한다고 밝혔다.

다음으로 배우 성훈과의 솔직담백한 인터뷰 현장이 공개됐다. 성훈은 자신의 피지컬을 칭찬하는 말에 "살쪄서 그렇다. 두 달 동안 운동을 한 번도 안 했다"면서 "저랑 같이 샤워를 안 해보셨지 않냐"고 되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A급 스타들의 인터넷 방송 소식이 전해졌다. 먼저 요리 연구가 백종원의 요리 영상이 화제에 올랐다. 또 배우 강동원의 인터넷 방송 진출 소식도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