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90032 0112019061853190032 02 0203001 6.0.9-release 11 머니투데이 0

기독교계 원로 "'막말' 전광훈 목사, 사퇴하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소연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기독교회 원로들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전광훈 목사 등 최근 기독교 행태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크게 염려하고, 크게 통회합니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종화 목사, 민영진 목사, 전병금 목사, 박경조 주교, 신경하 감독, 김명혁 목사, 손봉호 장로, 김재열 신부, 윤경로 장로. 2019.06.18. dadazon@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독교계 원로들이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 회장인 전광훈 목사의 막말 행보를 공식적으로 비판하고 나섰다.

18일 개신교 원로 9명은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 모여 '크게 염려하고, 크게 통회합니다'라는 현수막을 걸고 전 목사를 비판하는 성명을 냈다.

이들은 전 목사의 언행에 대해 "극단적, 적대적, 대립적 사고구조의 표본이자 그 산물"이라며 "세속적 욕망으로 정치에 나서려 한다면 교회, 교회기구를 끌어들이지 말고, 목사를 내세우지 말고 개인으로 나서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한기총 대표회장의 정치 야욕적 망발이 한국 기독교회를 수치의 대상으로 만들고 있다"며 "한기총은 전 목사 사태를 속히 해결하고 갱신해 본래의 모습을 회복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날 한기총 비상대책위원회 역시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 목사를 향해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비대위는 "비상식적인 막말, 그리고 혐오스러운 비하 발언을 하는 전광훈 목사는 한국교회 연합기관이 대표회장으로 그 자질과 인격에 대한 심각한 하자가 있다"며 "현 사태의 모든 책임을 지고 6월 안에 대표회장직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소연 기자 nicks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