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89874 0292019061853189874 06 0602001 6.0.8-hotfix 29 OSEN 0

'비디오스타' 남우현·켄·린지, 솔직 예능감 폭발‥남태현 無편집 등장[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조경이 기자] 남우현 켄 린지 등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하지만 남태현이 양다리 논란에도 불구하고 편집없이 등장했다.

18일에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아이돌 데빌즈’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남우현, 켄, 남태현, 린지가 출연해 입담을 뽐낸다.

켄은 비디오스타 출연에 대해 빅스 멤버들의 반응에 대해 "말 좀 제발 잘 하고 오라고 했다. 제가 이렇게 말할 때는 괜찮은데 뭘 설명할 때 너무 버벅거려서 레오 형이 걱정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레오 형, 내가 형한테 뭘 해준건 없지만 재미있는게 뭔지 보여주고 갈게"라고 영상 메시지를 전했다.

'시키면 다 한다' 코너. 켄은 '애교송'을 뽑았다. 켄은 주저함 없이 애교송을 귀엽게 소화했다. 이 모습을 본 박소현은 "잘해"라고 감탄했다. 여기에 '박나래 3종 댄스'까지 파워풀하게 소화해 많은 박수를 받았다.

빅스 켄은 “빅스를 그만두고 싶었던 적이 있었다”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했다.

OSEN

켄은 “뮤지컬은 하자마자 적성에 맞는다고 생각했는데 빅스는 그만두고 싶었던 적이 있었다”며 조심스레 이야기를 꺼냈다. 그를 힘들게 만들었던 이유는 다름 아닌 ‘춤’이었다고 한다. 연습생 시절부터 춤을 잘 추지 못했던 켄은 춤 때문에 같은 멤버 레오에게 “많이 혼났다”며 멤버들과의 일화를 전했다.

또한 탈모에 대한 이야기도 솔직히 털어놨다. "아버지가 머리가 없다"며 지금 자신은 완치됐다고 전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머리가 잘 빠진다. 그래서 뮤지컬 할 때도 흑채를 뿌렸다"고 털어놨다.

린지는 2NE1 최종 후보였던 사실을 밝혔다. 린지는 "YG에서 연습생 생활을 1년 정도 했다. 지금의 2NE1 멤버들이 연습생으로 있었다. 당시 항상 서바이벌이었고 사장님이 최종적으로 몇 명이 데뷔 할지는 모른다고 했었다"고 설명했다.

OSEN

이어 "마지막 헤어지던 날, 멤버들과 인사를 하고 다라 언니와 포옹을 하는데 언니 눈에서 눈물이 났다. 낯선 멤버임에도 눈물이 나는 존재라는게 너무 고맙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산다라박은 "그때 많이 울었다. 몇명일지 몰랐지만 씨엘 박봄 공민지는 이미 멤버로 분위기상 확정이었다. 나머지 중에 한명 또는 두명이 추가 멤버가 될 상황이었다. 린지와 라이벌이지만 서로 의지하고 도와주고 그랬다. 지금도 약간 소름 돋고 그때 생각하니까 울컥하다"고 털어놨다.

남우현은 뮤지컬에 꾸준히 섭외되는 이유에 대해 "잘하니까"라고 대답했다. "잘하니가 들어오겠죠. 못하면 안 들어오겠죠"라며 "뮤지컬을 하며 다시 만난 선배가 유준상 선배님이다. 제가 선배님 기에 눌려서 처음에 실력 발산을 못 하다가 뭔가 보여주기 시작하니까 '잘 하는데'라고 하셨다"라고 전했다. 이에 린지가 "린지가 유준상 선배님이 원래 칭찬에 후하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한편 이날 양다리 논란을 일으켰던 남태현이 편집 없이 등장했다. 남태현은 지난 7일 '양다리 논란'을 일으켰다.

앞서 '비디오스타' 제작진은 "남태현의 출연 분량을 통편집하지는 못했다"며 "시청자들이 불편할 여지가 있는 개인적인 이야기는 최대한 편집하고, 뮤지컬 관련 토크는 방송에 나올 예정"이라고 전한 바 있다.

하지만 남태현의 편집 분량은 많지 않았다. '비스' 최다 출연자로 언급된 남태현은 비스 녹화를 잘 할 수 있는 방법으로 "다 내려두시면 되고 뭔가 계획을 세우면 안 된다. 예능에서 웃겨야 한다는 부담이 있었는데 수위 센 공격에 단련이 되어 내성이 강해졌다"고 전했다.

또한 '시키면 다 한다' 코너에서도 섹시랩을, '박나래 3종 댄스'까지 선보였다./rookeroo@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