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89389 0432019061853189389 01 0101001 6.0.8-hotfix 43 SBS 0

[단독] 콕 집어 공개한 시진핑 우의탑 방문…北 사전 준비

글자크기

<앵커>

자금 보시는 이 사진은 평양에 있는 우의탑이라는 것입니다. 북한과 중국의 친선관계를 상징하는 것인데 모레(20일)부터 이틀 동안 북한을 방문하는 시진핑 중국 주석이 이 우의탑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중국이 유일하게 공개한 일정인데, 북한 방문을 앞두고 최근 이 우의탑을 손질하는 영상을 저희가 단독으로 입수했습니다.

김아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지난 13일 촬영된 평양 모란봉 구역 우의탑 주변 모습입니다.

꼭대기 오각별이 특징인 30m 높이 우의탑 주변으로 보수나 청소를 위한 임시 구조물이 설치돼 있습니다.

우의탑은 중국 인민지원군의 6·25 참전과 희생을 기념하기 위해 세운 북중 친선의 상징입니다.

모레 방북하는 시진핑 주석도 이곳을 찾을 예정인데 북한은 이달 초부터 대대적인 단장에 들어갔습니다.

[정순천 (지난 4~13일 방북, 캐나다 국적) : 한 일주일 전부터 계속해서 도로 정비를 하고 있었어요. 우의탑 리모델링하는 작업하고 다음에 보도 블럭을 재정비하는 작업은 시진핑 주석을 맞이하기 위한 그런 일이라고 (북측 인사가) 얘기를 했어요.]

2001년 장쩌민 주석, 2005년 후진타오 주석도 방북 당시 우의탑을 찾았는데 이번에는 눈길이 가는 이유가 더 있습니다.

[北 2005년 후진타오 방북 기록영화 : 미 제국주의자들의 무력 침공을 반대하는 조선 전선에 참전하여… 중국 인민지원군 열사들을 추모하여….]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는 북중 정상회담 외에 우의탑 행사 일정만 콕 집어 공개했습니다.

무역 분쟁 등 현안을 놓고 다음 주 G20 정상회의에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담판을 치러야 하는 시 주석이 이번 방북을 통해 미국에 대한 결의를 다지겠다는 속내를 비춘 것으로도 해석됩니다.

(영상취재 : 서진호, 영상편집 : 최진화, 화면제공 : 정순천)

▶ 다시 숨 가빠진 한반도 외교전…비핵화 협상 전망은

▶[하이라이트 영상] 2019 FIFA U-20 월드컵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