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89334 0562019061853189334 04 0401001 6.0.16-HOTFIX 56 세계일보 0

이란 ‘핵 합의 일부 파기’에… 미국 “1000명 추가 파병” 맞불

글자크기

중동지역 또 긴장 고조 / 美 국방부 “위협 방어 목적 승인” /주둔지 등 세부사항 공개 안해 / 백악관 “핵협박에 굴복 않을 것” / 美 ‘유조선 피습’ 사건 배후관련 / 이란 입증하는 자료 추가 제시

세계일보

중동 지역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이 병력 1000명을 중동에 추가로 증파하기로 했다. 이란이 서방국과 체결한 핵 합의 일부를 파기하겠다고 선언하자, 미국이 맞대응에 나선 것이다.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장관 대행은 17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중동에서 공중, 해상, 지상 기반 위협에 대처하는 방어적 목적으로 1000여명의 추가 병력 파견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다만 섀너핸 대행은 “미국은 이란과의 충돌을 추구하지는 않는다”면서 “이번 파병은 그 지역에서 국가 이익을 보호하는 우리 군의 안전과 안녕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달 24일 이란 사태 대응 목적으로 1500명의 병력을 중동지역에 추가로 파견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펜타곤이 중동에 6000명의 추가 파병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은 현재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시리아에 병력 2만명가량을 파견한 상태라고 월스트리트 저널(WSJ)이 전했다.

그러나 미 국방부는 중동지역에 파견된 미군 병력의 주둔지 등 세부 사항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미 국방부가 밝힌 추가 파병 병력이 언제, 어디에 투입될지 알 수 없다고 WSJ가 지적했다.

세계일보

미국의 중동 추가파병 계획은 서방국과 체결한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 따른 핵 프로그램 감축·동결 의무 사항 중 일부 내용을 더는 지키지 않을 것이란 이란의 발표가 나온 지 몇 시간 만에 공개됐다. 이란은 6월 27일이 되면 핵 합의에 따라 지금까지 지킨 저농축(3.67%) 우라늄의 저장 한도(300kg)를 넘기게 된다. 이란은 핵 합의에 따라 우라늄을 3.67%까지만 농축할 수 있고, 저장 한도량도 300kg을 넘길 수 없다. NYT는 “이란이 핵 합의로 정한 한도를 어기면 1년 안에 핵폭탄 하나를 만드는 데 필요한 핵물질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다”고 전했다.

세계일보

미국은 사진에 대해 이란 혁명수비대가 경비정을 타고 고쿠카 코레이저스호에 접근해 불발한 부착 지뢰를 수거하는 장면이라고 주장했다. 미군은 지난 14일 해당 장면이 담긴 흑백사진을 공개했다가 이날 칼라로 된 사진을 새로 공개했다.


세계일보

미국 국방부가 17일(현지시간) 오만해 유조선 공격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면서 추가로 공개한 증거 사진. 일본 해운사 소속의 파나마 선적 유조선 고쿠카 커레이저스호 선체에 폭발로 인한 구멍과 폭탄이 부착됐던 흔적이 찍혔다.


개릿 마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의 핵무기 개발을 절대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강조했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우리는 핵 협박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 국방부는 이날 오만 해상 유조선 2척 피습 사건의 배후가 이란이라는 증거 자료를 추가로 제시했다. 미 국방부는 일본 해운사 소속의 파나마 선적 유조선 고쿠카 커레이저스호 선체에 폭탄이 부착된 흔적 등이 찍힌 사진들을 공개했다.

워싱턴=국기연 특파원 ku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