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88453 1092019061853188453 03 0301001 6.0.14-RELEASE 109 KBS 0 popular

‘노후화 심각’ 불안한 기반시설 중점 관리…32조 원 투입

글자크기

[앵커]

우리나라 상당수 기반시설이 1970,80년대에 지어졌는데요,

노후된 시설로 인한 안전사고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정부가 32조 원을 투입해 대대적인 시설 보수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특히 수도관과 통신구같은 지하시설물에 대한 관리가 강화됩니다.

이슬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1977년 준공된 이 고가도로는 지난해 안전진단에서 긴급 보수가 필요한 'D등급'을 받았습니다.

콘크리트 골조가 낡아 상판에 구멍이 뚫리는 등 노후화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시 시설물 담당자 : "(콘크리트) 슬라브가 펀치(구멍)도 나고 등등 상황이 잦았어요. '슬라브 전면교체가 필요하겠다'고 해서 지금 추진중에 있습니다."]

전국 저수지의 96%, 댐 45%, 철도 37%가 지은 지 30년이 넘은 상황.

정부는 기반시설의 안전을 위해 유지보수 예산을 크게 늘리기로 했습니다.

[박선호/국토교통부 1차관 : "안전투자가 연 평균 8조 원, 4년간 32조 원 수준으로 확대되는만큼 지역경제의 활성화는 물론, 신규 일자리의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땅 속 낡은 시설물도 안전 대책이 마련됩니다.

설치한 지 20년 이상 된 노후 송유관과 통신구가 전체의 90%를 넘습니다.

누수와 부식 등 문제가 드러난 열수송관과 가스관, 송유관 등은 올해 안에 긴급 보수를 마칠 계획입니다.

최근 불이 난 통신구와 전력구 등은 케이블을 난연재로 바꾸고 시설물안전법상 관리 대상으로 지정합니다.

땅꺼짐 현상을 유발하는 노후 하수관로 1,500여 킬로미터도 교체합니다.

시설물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한 '지하공간통합지도'는 2023년까지 완성합니다.

슈퍼지하시설물 15종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 공사 중 관로 파손을 줄이고 사고 대처도 신속해질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이슬기 기자 (wakeup@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