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87663 0092019061853187663 01 0101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popular

이 총리, 인천항 돼지열병 검역 점검…"완벽 방어해야"

글자크기

인천항, 소무역상 많아 국경검역 중요 장소

중국 여행객 짐 검사 현장 직접 참관하기도

지난달 인천공항에 이어 다섯 번째 현장 점검

뉴시스

【인천=뉴시스】최동준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 인천항 제2국제여객터미널을 방문해 아프리카돼지열병 국경 검역 현장 참관을 하고 있다. 2019.06.18. photocdj@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8일 오후 인천항 제2국제여객터미널을 방문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국경검역 현장을 점검했다.

지난달 인천공항 검역실태 점검 이후 다섯 번째 ASF 현장 방문이다. 인천항은 중국발 여객선이 가장 많이 입항하고, 입국자 중 소무역상(보따리상)의 비율이 37%로 높은 편이라 국경검역에서 중요한 장소다.

이 총리는 먼저 여객터미널 1층 회의실에서 농림축산검역본부장으로부터 ASF 국경검역 추진현황에 대해 보고받았다.

이 총리는 "ASF가 발병한 세계 47개 나라 중에서 아프리카 29개, 나머지는 유럽과 아시아가 반반"이라며 "우리 코앞까지 왔다고 보고 심각 단계에 걸맞는 완벽한 방어를 해줘야겠다"고 당부했다.

그는 "전문가들의 말씀에 따르면 ASF에 감염될 확률이 가장 높은 것이 불법축산물이라고 한다. ASF 발생국에서 반입되는 것이 가장 위험하다"며 축산물 유입 차단에 신경쓸 것을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어 입국장으로 이동해 입항 여행객 화물에 대한 X-ray 검사, 개장검사, 축산관계자 소독관리 현장을 차례로 점검했다.

뉴시스

【인천=뉴시스】최동준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 인천항 제2국제여객터미널을 방문해 아프리카돼지열병 국경 검역 현장 참관을 하고 있다. 2019.06.18. photocdj@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침 인천항에는 중국 여객선이 입항해 세관 직원들은 1000여명의 여행객들이 소지한 휴대품과 짐을 X-ray 등을 통해 검사했다.

이 총리는 X-ray 검색대를 살펴보고 "소시지는 작을 텐데 잡을 수 있나. 본인이 생각해도 100%인가"라고 물으며 세관 직원들에게 긴장감을 갖고 검역에 임할 것을 당부했다.

앞서 이 총리는 지난달 18일 인천공항 국경점검에 이어 이달 들어 인천 강화, 경기 양주와 파주, 강원 철원 등 세 차례 접경지역 방역현장을 찾아 빈틈없는 검역조치를 당부했다.

정부는 ASF 발생국의 불법축산물 반입과 유통을 막기 위해 공항만 X-ray 검사와 휴대화물 개장검사, 불법축산물 반입 과태료 상향조정 등 강력한 조치를 시행 중이다.

fin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