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87545 0352019061853187545 07 0713001 6.0.14-RELEASE 35 한겨레 0

보툴리눔 독소에 감염된 국내 영아 환자 첫 사례 나와

글자크기
질병관리본부, 치료제 지원 및 감염경로 조사 중

보툴리누스 균의 독소에 오염된 음식이 주된 경로


국내에서 영아 가운데 보툴리눔 독소에 감염된 환자가 처음 확인돼 보건당국이 감염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전북 전주시에 사는 생후 4개월 영아의 대변에서 지난 17일 보톨리눔 독소를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영아는 이달 초부터 먹는 젖의 양이 줄고 눈꺼풀이 처지는 증상 등이 생겨 지난 4일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다가 질병관리본부에 검사가 의뢰됐다. 이 영아는 현재 일반병실에서 안정적으로 치료받고 있으며, 질병관리본부는 이 영아의 호전을 위해 보유 중인 치료제(보툴리눔 항독소)를 병원에 지원했다.

보툴리눔 독소증은 1살 이하의 영아에게서 나타나는 근신경계 질병으로 주로 오염된 음식 섭취 등을 통해 감염된다. 미국에서는 한해 약 100명의 보툴리눔 독소증 영아 환자가 보고되고 있다. 이 질환은 보툴리누스균의 독소를 먹었을 때 나타나는데, 이 독소는 전염력이 없어 사람 사이에 전파는 일어나지 않는다. 다만 영아의 경우 장 발달이 성숙하지 못해 보툴리누스균 포자를 먹은 경우 장 안에서 잘 증식돼 질환이 나타난다. 국내에서는 2014년 완전히 조리되지 않은 통조림 햄을 먹고 감염된 17살 환자가 확인됐고 이후 발생 환자는 없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툴리눔 독소증의 증상은 물체가 두개로 보이는 복시, 눈꺼풀 처짐, 얼굴근육의 근력 저하, 삼킴이나 발음 곤란 등 뇌신경 마비 증상을 비롯해 호흡근육이 마비돼 호흡이 되지 않을 수 있으며, 영아의 경우 잘 먹지 못함, 젖먹이와 울음능력 감소, 변비, 호흡부전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이밖에 오심과 구토, 설사 뒤 변비 등과 같은 소화기계 증상도 일으킬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번에 확인된 영아 환자의 감염경로를 규명하기 위해 역학조사관을 현장에 파견해 역학조사 중이다. 또 식품 및 주거 환경으로부터 추가 검체를 확보해 필요한 정밀 분석을 시행할 예정이다.

김양중 기자 himtrain@hani.co.kr

[▶네이버 메인에서 한겨레 보기]
[▶한겨레 정기구독] [▶좀 더 생생한 뉴스,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