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87045 0362019061853187045 01 0101001 6.0.16-HOTFIX 36 한국일보 53204111 popular

윤석열 청문회는 해야겠고, 국회 복귀는 난처하고… 한국당 ‘딜레마’

글자크기
국회 보이콧 상황서 빈손 복귀 부담, 나경원 “확정 아냐”
한국일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기 위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 참석 여부를 놓고 딜레마에 빠졌다. 한국당은 국회를 전면 보이콧하고 있어 청문회에 응하지 않는 것이 명분상 맞다. 문제는 윤 후보자가 박근혜 정부 적폐 수사를 주도한, 사실상의 정적(政敵)이라는 점이다. 청문회에 참석해 윤 후보자를 혹독하게 검증하자니 국회 보이콧 해제로 읽힐 수 있다는 것이 한국당의 고민이다. 자칫 빈손으로 국회에 복귀하게 되는 상황을 맞을 수 있기 때문이다. 반대로 국회 보이콧 방침을 고수하며 여야 협상에 매달리다가는 윤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도 거치지 않은 채 검찰총장직에 무혈입성 하게 된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윤 후보자 지명에 대해 “검찰을 정권의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음흉한 계략을 반드시 인사청문회를 통해 저지할 것”이라고 별렀다. 이어 “(여권을 향한) 전략을 다변화하고 문제점을 집중적으로 파고드는 기동성을 갖추는 것도 필요하다”며 “그 첫 번째 과제가 윤 후보자 청문회”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의 발언은 국회 복귀 가능성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됐다.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열려면 두 달 넘게 개점휴업 중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다시 가동해야 하기 때문이다. 마침 이날 기획재정위원회에서 더불어민주당과 한국당이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26일 열기로 전격 합의해 한국당의 국회 복귀에 더욱 무게가 실렸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소통에 문제가 있었다”며 “(두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기로 확정한 것은 아니다”라며 수습에 나섰다. 이후 상임위 간사와 면담을 가진 나 원내대표는 통화에서 “국세청장 후보자 청문회는 예정대로 열릴 듯 한데 국회 정상화와는 관계없다”고 잘라 말했다. 청문회 개최와 국회 정상화는 별개로 봐야 한다는 의미다. 한국당은 증인 신청과 자료요청 때문에 국세청장 후보자 청문회를 하루 정도 미룰 수 있는 지, 민주당에 의사를 타진할 방침이다.

한편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윤 후보자와의 악연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저는 누구와도 악연이 없다”며 “(국정원 댓글 수사 당시에도) 장관으로서 수사 보고를 받아 합법적으로 의견을 이야기한 것 외에는 (윤 후보자에게) 부당한 압력은 없었다”고 말했다. 윤 후보자는 2013년 국정원 대선 댓글 개입 사건 수사를 주도할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 대표와 갈등을 빚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