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86308 1102019061853186308 03 0305001 6.0.14-RELEASE 110 조선비즈 0 popular

개성공단기업협회 “美, 달러 전용가능성에 관심”

글자크기
개성공단기업협회는 미국 전문가들이 북측에 임금으로 지급되는 달러 사용의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경우 공단 문제를 전향적으로 논의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18일 밝혔다.

조선비즈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 음식점에서 열린 개성공단 기업인 미국 방문 결과 기자회견에서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오른쪽)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성공단기업협회와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으로 구성된 개성공단 방미단은 지난 10~16일 미국 워싱턴과 로스앤젤레스(LA)를 방문해 미국 연방 하원 아시아태평양소위, 국무부, 싱크탱크 등을 대상으로 개성공단의 평화적 가치와 역할을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 국무부 관계자 등은 (임금으로 지급되는) 달러의 전용가능성에 대해 가장 큰 관심을 표명했다"며 "(미국 측 인사들이) 달러 문제를 굉장히 심각한 얘기라고 봤기 때문에 후속조치로서 그 부분에 대한 대책을 세워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돌아왔다"고 했다.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도 "조셉 윤 전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싱크탱크 미국평화연구소(USPI) 관계자들도 임금문제에 깊은 관심을 표하며 집중적으로 질의했다"며 "미국 측 인사들은 공단 규모, 위치, 심지어 임금이 얼마인지도 모르고 개성공단을 그저 ‘달러박스’로만 인식하고 있었다"고 했다.

개성공단 방미단은 이번 방미를 계기로 미국 내애세 개성공단에 대한 가치와 역할에 대한 이해도를 제고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자평했다. 다만 제한된 시간으로 충분히 심도 있는 토론이 이뤄지지 못한 점은 아쉽다고 덧붙였다.

조지원 기자(jiwo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