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83769 0032019061853183769 01 0103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53204111 popular

오신환 "윤석열에 '현 정부의 문제 왜 수사 안했나' 따질 것"(종합)

글자크기

"손혜원 진실규명 필요…언제든 국회서 다룰 수 있어야"

연합뉴스

카페로 변신한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실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8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보도진과 차담회를 하고 있다. 2019.6.18 cityboy@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이동환 기자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18일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둔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현 정부의 문제에 대해 수사를 왜 안 했는지 따져보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개최한 출입기자들과의 차담회에서 "드루킹 댓글이나 채용 비리 등 현 정부의 다양한 문제가 고소·고발돼 있는데 (검찰이) 방치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본인이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고 조직에 충성한다'고 했던 연장 선상에서 증거 부족으로 수사를 안 한 것인지, 청와대 눈치를 본 것인지를 물어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현 검경수사권 조정안에는 직접수사 권한을 놓지 않으려는 특수부 검사의 목소리가 작용했는데, 윤 후보자는 검찰개혁과 관련해 소신을 답한 적이 별로 없다"며 관련 질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앞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검경수사권 조정, 청와대 민정수석실과의 관계 설정, 재산형성 과정, 가족 관련 문제 등에 초점을 맞춰 윤 후보자를 철저하게 검증하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개최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바른미래당 간사를 맡고 있다.

아울러 오 원내대표는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아온 무소속 손혜원 의원이 불구속기소된 것과 관련, "손 의원의 태도나 대응 방식이 상식에서 벗어난 부분이 있다"며 "필요하면 언제든 국회에서 다룰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홍문종 의원이 대한애국당과 함께 '신공화당'을 창당하기로 한 데 대해서는 "큰 파괴력은 없을 것"이라며 "극단으로 가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 광화문을 지나가면서 (집회하는 것을) 봤는데 대한애국당은 종교집단 같았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 합의에 이르지 못한 여야의 국회 정상화 협상과 관련, "한국당이 경제청문회만을 고집한 것도 아닌데 더불어민주당이 그 프레임 자체를 거부했다"며 "민주당이 하반기 국회 운영, 총선까지 생각한 것 같은데, 국회를 이렇게 방치하는 것은 무책임하다"고 밝혔다.

이날 차담회는 국회 원내대표실 창가 쪽을 카페와 같은 공간으로 리모델링한 것을 계기로 이뤄졌다.

'오카페'라고 이름 붙인 이 공간은 회의용 소파가 자리했던 곳으로, 김수민 의원이 맡아 꾸몄으며 당직자와 취재진에게 개방된다. 차담회에는 유승민·유의동·채이배 의원도 얼굴을 비췄다.

연합뉴스

차담회 하는 오신환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8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보도진과 차담회를 하고 있다. 2019.6.18 cityboy@yna.co.kr (끝)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