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81405 0032019061853181405 04 0401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0838847000 1560838870000

美밴더빌트家 상속녀 글로리아 별세…아들 CNN 쿠퍼 '사모곡'(종합2보)

글자크기

사교계 주름잡은 화가·작가 겸 '글로리아 진' 만든 패션 아이콘

가문의 양육권 소송부터 자녀 투신자살까지 '굴곡진 삶'

연합뉴스

앤더슨 쿠퍼와 어머니 글로리아 밴더빌트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서울=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임성호 기자 = 미국의 갑부 가문 밴더빌트가(家)의 상속녀이자 '패션 아이콘'으로 불렸던 글로리아 밴더빌트가 17일(현지시간) 오전 뉴욕 맨해튼의 자택에서 별세했다고 미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향년 95세.

글로리아는 이달 초 위암 말기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9세기 후반 당대 미국의 최대 부호였던 '철도왕' 코르넬리우스 밴더빌트(1794~1877)의 5대손이다. 밴더빌트 가문은 20세기 초 '철강왕' 앤드루 카네기, '석유왕' 존 D. 록펠러와 함께 미국의 대표적인 부호 가문으로 통한다.

글로리아는 사교계를 주름잡았던 패션 디자이너 겸 화가·작가로서, 그리고 케이블 뉴스 채널 CNN방송의 간판앵커 앤더슨 쿠퍼의 어머니로도 유명하다.

아들인 쿠퍼는 이날 오전 CNN방송에서 직접 어머니의 부음 소식을 전했다. 그는 7분 분량의 보도를 통해 어머니의 삶을 되짚으며 추모했다.

쿠퍼는 "인생을 사랑하고 자신의 방식대로 살았던 비범한 여성이었다. 화가 겸 작가이자 디자이너였고, 놀라운 어머니이자 아내이면서 친구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른 세계에서 찾아온 방문자, 오래전에 타버린 머나먼 별에서 찾아온 여행자였다"며 "내가 항상 그런 어머니를 지켜 줘야 한다고 느꼈다"고 덧붙였다.

또 "내가 만난 가장 강한 사람이지만 거친 사람은 아니었다"며 "삶의 기쁨과 고통을 모두 느끼고 싶어했다. 엄청난 상실도 경험했지만, 항상 앞으로 나아가며 열심히 일했다. 항상 더 좋은 미래가 올 것이라 믿는 사람이었다"고 회상했다.

쿠퍼는 글로리아가 삶의 마지막에 "그리고 싶은 그림이 있었고, 읽고 싶어하는 책이 더 있었고, 꾸고 싶은 꿈이 더 있었다며 며칠이나 몇 주라도 시간이 더 주어지길 바랐다는 걸 안다"면서도 어머니가 "떠날 준비가 돼 있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어린시절 글로리아 밴더빌트(1935년 촬영)
[AP=연합뉴스 자료사진]



1924년 뉴욕에서 태어난 글로리아는 프랑스에서 자랐다.

두 살이 되던 해, 아버지 레지날도 밴더빌트가 돌연 숨졌다.

모친은 유럽 각지를 돌면서 화려한 파티를 즐기면서 재산을 낭비했고, 글로리아의 양육권 등을 놓고 모친과 고모가 법정 다툼을 벌였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1934년 당시 양육권 소송은 미국 전역에서 뜨거운 화제를 모았고, 언론들은 글로리아에게 '가여운 부자 소녀'(poor little rich girl)라는 별명을 붙였다.

결국 글로리아는 고모의 양육 하에 자랐다.

뉴욕타임스는 "글로리아는 1920년대부터 대공황 시기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비(非)할리우드 출신의 어린아이였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젊은 시절의 글로리아 밴더빌트(1954년 촬영)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억만장자 상속녀' 글로리아는 패션 디자이너로서도 뛰어난 예술적 감각을 발휘했다. 1970년대 '글로리아 밴더빌트 디자이너 진'을 설립해 직접 디자인한 청바지를 선보였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진의 여왕이 세상을 떠났다"고 추모했다.

글로리아는 화가와 작가, 시인으로서도 명성을 얻었다.

개인적으로는 굴곡진 삶을 지냈다.

사교계 유명인사였던 글로리아는 '마이 웨이'(My Way)를 부른 가수 프랭크 시내트라, 영화 '대부'의 말론 브랜도 등 당대 스타들과 각종 염문을 뿌렸다. 전설적인 희극배우 찰리 채플린과도 친분을 쌓았다.

세 번 이혼하고 네 번 결혼했으며, 네 번째 남편 와이어트 쿠퍼는 결혼 15년만인 1978년 50세로 숨졌다. 글로리아는 후일 네 번째 결혼생활에서 유일하게 행복을 느꼈다고 털어놓았다.

와이어트 쿠퍼와의 사이에서 낳은 첫째 아들 카터 쿠퍼는 일시적 정신착란으로 23세이던 1988년 맨해튼 아파트 '펜트하우스'에서 뛰어내렸고, 글로리아는 아들의 비극적인 투신자살을 눈앞에서 지켜봤다.

글로리아는 지난 2016년 앤더슨 쿠퍼와 함께 출연한 케이블 채널 HBO의 다큐멘터리에서 당시 아들을 따라 투신할까도 생각했지만, 둘째 아들 쿠퍼가 얼마나 슬퍼할지를 떠올리고 그만뒀다고 회상했다.

형의 비극적인 자살을 지켜본 앤더슨 쿠퍼는 거액의 유산을 거부하고 방송계에 입문한 것으로 유명하다.

연합뉴스

글로리아 밴더빌트(1964년 촬영)
[AP=연합뉴스 자료사진]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