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80493 0112019061853180493 03 0309001 6.0.13-RELEASE 11 머니투데이 0 popular

다이어트 효과 있다는 '새싹보리 분말'에서 대장균·쇳가루가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정혜윤 기자] [(종합)다이어트, 질병 치료 효과 있다는 제품 허위·과대광고 점검…방송인 A씨 체험기 광고도 적발]

머니투데이

식약처 조사 결과 대장균 기준을 초과한 제품/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카페와 쇼핑몰 등에서 판매되는 다이어트, 헬스 관련 9개 제품에서 세균이 발견되거나 쇳가루 등 금속성 이물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과학적 검증없이 다이어트나 질병 치료 효과가 있다고 허위·과장 광고하는 곳도 적발됐다. 이 중 체험기 등의 형태로 홍보한 방송인 A씨의 글도 적발돼 링크가 차단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8일 회원수가 10만명 이상인 카페, 페이스북 등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마켓에서 판매되는 제품 총 136건을 수거해 검사한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식약처는 최근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마켓 이용이 급증하면서 유명 인플루언서가 판매하는 인기 제품 안전 관리를 위해 관련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개인 인플루언서를 특정하기 보다 온라인상에서 많이 판매되고 유행하는 제품군을 분석해 조사했다.

그 결과 △다이어트 표방 제품(5건) △헬스 표방 제품(3건) △이너뷰티 표방 제품(1건)이 기준·규격에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이어트에 효과가 있다는 '새싹보리 분말' 5개 제품에서는 대장균(2건)이나 쇳가루 등 금속성 이물(2건), 타르색소(1건) 등이 기준치를 넘어 검출됐다.

헬스 케어에 좋다는 단백질 보충용 3개 제품의 경우 모두 단백질 실제 함량이 제품에 표시된 양보다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너뷰티 효능이 있다는 '레몬밤' 액상차 1개 제품은 세균수가 기준을 초과했다.

머니투데이

허위 과대광고로 적발된 제품/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다이어트에 효과가 있다고 판매되고 있는 제품에 대한 허위·과대광고를 집중 점검한 결과, 1930개 사이트가 이를 위반한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해당 사이트에서 판매되는 124개 제품과 판매업체 415곳을 적발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에 차단을 요청했다.

이 같이 허위·과대 광고로 적발된 유형은 △다이어트 등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해 혼동하게 하거나(1559건) △원재료 효능과 효과를 부풀려 소비자를 기만하는 광고(328건) △부기 제거 등 거짓·과장 광고(29건) △비만 등 질병 예방 치료에 효능이 있다는 광고(8건) △체험기 광고(6건) 등이다.

식약처는 최근 논란이 된 임블리 등 SNS상 인플루언서들이 직접 판매하는 제품 조사를 진행하진 않았다. 다만 제품 추적 과정 중 방송인 A씨가 본인 SNS에 단백질 쉐이크 제품을 홍보한 사실이 드러나 URL(인터넷주소)을 차단했다.

신용주 식품의약품안전처 사이버조사단 기술서기관은 "개인의 SNS라도 제품명이나 직접적 체험 후기, 구입 연락처, 제품의 구체적인 정보(가격, 구입처 등)와 쇼핑몰과 링크가 된 형태 등이 게재됐을 때 종합적으로 판매 성향이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식품 등의 표시 광고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허위·과대 광고는 제조업자나 판매자에게 행정처분을 내리지만, A씨의 경우 제품을 직접 판매하지 않은 경우라 URL 차단 이외 별다른 제재 방법이 없다.

정혜윤 기자 hyeyoon12@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