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78359 0512019061853178359 02 0201001 6.0.16-HOTFIX 51 뉴스1 0 popular

"남편 뭐하는데 여기 왔나"…차별 시달리는 여성 건설노동자

글자크기

10명중 1명꼴 매년 증가세에도 현장 편의시설 없어

"일상적 성희롱 당해…여성 노동자 정책 제시 안돼"

뉴스1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연맹 여성위원회 조합원들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건설현장 여성노동자 실태고발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참가자들은 "산업의 특수성과 잘못된 관행으로 인해 여성은 현장직, 영업직 등 인사고과가 높은 주요 보직에서 배제당하고 있다"면서 "조직 내 성에 기반한 차별을 없애기 위해 규정과 기준을 세워줄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2019.6.18/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건설현장에서 근무하는 여성 노동자들이 성희롱과 업무 배제, 편의시설 부족 등 광범위하게 노출되어 있는 차별을 개선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건설산업노동조합연맹 여성위원회(여성위)는 18일 오전 서울 종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여성위는 "건설산업 종사자 중 여성 노동자의 비율은 2016년을 기준으로 9.5%에 이르고 매년 꾸준히 증가세에 있다"며 "적지 않은 숫자에도 불구하고 현장 내 편의시설이 없어 기본적인 생리현상도 편하게 해결할 수 없고, 농담을 빌미삼아 일상적 성희롱을 당하고 있지만 이를 예방하거나 해결할 수 있는 구제기구는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Δ건설근로자 고용개선 기본계획 수립 단계에서의 여성 노동자 의견 수렴 Δ산업안전보건교육시 성희롱 예방교육 및 성평등 교육 실시 Δ기능훈련과 취업 알선 담당자 대상 성인지교육·성평등의식 향상교육 실시 Δ고용·임금·배치·승진에서의 성차별 금지 기준 마련 등을 요구했다.

플랜트건설노조 경인지부의 고현미 조합원은 "현장에는 여성전용은 없고 남녀공용 화장실만 있는데다 숫자가 적어 항상 남자들과 마주치기 때문에 몇백 미터 떨어진 원청 사무실로 가야 한다"며 "한 번 다녀오면 약 30분 정도가 걸려 관리자들의 눈치를 봐야 하고 이로 인해 병에 걸리는 경우도 많다"고 말했다.

또한 "(탈의실은) 남성과 컨테이너를 나눠 쓰는 경우가 많아 대부분의 여성 노동자들은 집에서 작업복을 입고 출근한다"며 "퇴근 시간에 약속이 있으면 남성들이 퇴근한 뒤 급히 갈아입거나 공구실, 화장실에서 눈치를 보며 갈아입어야 한다"고 토로했다.

건설노조 경기중서부건설지부의 조은채 조합원은 '세월 좋아졌다, 여자가 현장이라니' '남편은 뭐하는데 여기에 왔나' '갈 데까지 갔으니 현장까지 왔겠지' '나랑 만나면 힘들게 일 안 해도 된다' 등, 여성 노동자들이 감내해야 하는 각종 폭언에 대해 증언했다.

조씨는 "각종 불합리한 편견과 오해, 성희롱, 폭력, 작업 배제, 인격비하 등 말하기 어려운 비인간적 요소가 많다"며 "가족과 생계를 위해 일하는 여성 노동자들은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이를 견뎌야 한다"고 비판했다.
mau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