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77149 0112019061853177149 03 0301001 6.0.14-RELEASE 11 머니투데이 0 popular

반도체 수출 빠지자…기업 성장성·수익성 줄줄이 악화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한고은 기자] [한은, 외감기업 3333곳 기업경영분석…반도체·석유화학 등 수출 부진 두드러져]

머니투데이

/자료=한국은행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분기 기업경영성과 지표가 모두 악화됐다. 기업 성장성을 나타내는 매출액증가율은 2년 반 만에 마이너스로 전환했다.

한국은행이 18일 발표한 '2019년 1분기 기업경영분석'에 따르면 외부감사 대상기업 3333곳의 매출액증가율은 지난해 4분기 6.0%에서 올해 1분기 마이너스(-) 2.4%로 하락했다. 2016년 3분기(-4.8%) 이후 2년 반 만에 첫 마이너스 전환이다.

기계·전기전자, 석유화학 등 제조업 매출액증가율 하락이 두드러졌다. 제조업 매출액증가율은 지난해 4분기 8.5%에서 올해 1분기 -3.7%로 크게 떨어졌다.

반도체 호황이 끝나면서 해당 업종 매출이 부진해진 결과다. 올해 1분기 기계·전기전자업 매출액증가율은 전기대비 -9.0%로 나타났다. 2015년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반도체 장비업체인 삼성전자, SK하이닉스의 올해 1분기 매출은 각각 52조3855억원, 6조7727억원으로 집계됐다. 각각 전분기에 비해 11.6%, 31.9% 줄었다.

석유·화학업 매출액증가율은 지난해 4분기 19.4%에서 올해 1분기 -1.4%로 크게 부진했다.

비제조업 매출액증가율은 건설업이 부진하며 지난해 4분기 2.6%에서 올해 1분기 -0.7%로 마이너스 전환했다.

기업 수익성을 나타내는 매출액영업이익률도 하락했다. 1분기 전산업 영업이익률은 전년동기대비 2.2%포인트 하락한 5.3%로 집계됐다. 매출액 1000원당 영업이익이 53원이라는 의미다.

제조업 영업이익률은 5.7%, 비제조업은 4.6%로 각각 집계됐다. 제조업 중에서는 기계·전기전자업 매출액영업이익률은 7.5%로 2016년 3분기(4.9%) 이후 가장 낮았다.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전기전자제품 가격이 하락한 결과다.

비제조업 중에서는 한국전력 영업손실이 커지면서 전기가스업 매출액영업이익률이 전년동기대비 1.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안정성을 나타내는 부채비율은 지난해 4분기 82.1%에서 올해 1분기 86.7%로 올랐다. 제조업, 비제조업 모두 부채비율과 차입금의존도가 상승했다.

한은은 올해부터 리스에 대한 회계기준(IFRS16)이 바뀌면서 부채비율이 올라간 효과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기존 재무상태표에서 부채로 인식하지 않던 운용리스료를 부채로 인식하면서 부채 비율이 올라간 것이다.

부채와 함께 자산도 늘면서 기업 성장성을 나타내는 총자산증가율은 지난해 4분기 -0.9%에서 올해 1분기 3.2%로 상승했다.

이번 조사는 2017년말 외부감사대상 기업 1만7200개 중 공시기업 1762개, 비상장 외감기업 등 1571개 등 총 3333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한고은 기자 doremi0@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