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76523 1082019061853176523 06 0602001 6.0.8-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에이스? 없다"…'뭉쳐야 찬다' 감독 안정환의 고군분투기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안정환이 감독으로 변신했다. 그에게 가르침을 받는 선수는 무려 스포츠 레전드 스타들이다.

18일 서울 마포구 도화동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서울 가든호텔에서 JTBC 새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이만기, 허재, 양준혁, 이봉주, 심권호, 진종오, 김동현과 성치경 CP가 참석했다.

'뭉쳐야 찬다'는 ‘뭉쳐야 뜬다’ 시리즈의 원년 멤버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정형돈이 대한민국의 심장을 뜨겁게 만들었던 스포츠 대가들과 조기축구팀을 결성해 성장하는 모습을 그린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 씨름의 이만기, 농구의 허재, 야구의 양준혁, 마라톤 이봉주, 체조 여홍철, 레슬링의 심권호, 사격 진종오, 격투기 선수 김동현이 감독 안정환의 지도 아래 축구를 배우는 과정이 담긴다.

이미 첫 방송이 전파를 탄 상황. 기획을 맡은 성치경 CP는 "지난주 목요일에 첫 방송이 나갔는데,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시고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MC 김성주는 "첫 방송 분위기가 얼마전에 했던 '미스트롯' 분위기랑 비슷하다. 중장년층에서 폭발적인 사랑을 해주셔서 앞으로도 많이 기대가 된다"고 짚기도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어떻게 탄생하게 됐을까. 김용만은 "'뭉쳐야 뜬다' 할 때 얘기했던 프로젝트 중 하나였다"고 전했다. 이는 감독인 안정환이 수락을 했기에 가능했을 터.

"축구로 승부를 거는 게 아니라 예능으로 3~4편 하고 갈 줄 알았다"는 안정환은 "결심을 하게 된 건 저도 스포츠인이기 때문에 예능으로서 축구를 좀 가깝게 보여드릴 수 있고 축구이지만 씨름도 있고 농구도 있고 야구도 있고, 모든 게 스포츠 종목이기 때문에 흥행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그런 부분에서 굉장히 취지가 너무 좋은 것 아니냐. 그래서 감독직을 수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레전드 스포츠 스타들은 어떻게 모았을까. 성치경 CP는 "한분 한분 워낙 전국민을 즐겁게 해줬던 레전드 선수들이다. 어렵지 않은 분이 없었다"고 털어놓은 후 "가장 어려운 분은 역시 허재 감독님이다. 진짜 어려웠다. 간신히 섭외했다. 낮에 그렇게 술을 마셔본 게 20년쯤 된 것 같다"고 낮술까지 마시며 섭외했다고 전했다.

그렇게 합류한 허재는 '예능 샛별'로 떠오른 상황. 그는 "예능에 대한 재능은 없는 것 같다"며 "앞으로도 자연스럽게 안 감독이랑 후배들이랑 1승할 수 있을 때까지 최선을 다해 하겠다"고 각오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정환 감독의 선수 평가도 이어졌다. 그는 "지금 기량을 평가하는 건 무의미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 후 "워낙 각자의 종목에서 최고였기 때문에, 한 우물만 파서 성공했던 분이기 때문에 아직 축구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 방법을 모르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에이스는 없다고 짚으며 "에이스가 나올 수 있을지 모르겠다. 그건 더 지켜봐야할 것 같다. 처음부터 에이스로 시작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모든 것을 걸고 선수들이 에이스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한번 해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하지만 김성주는 자신이 보기엔 에이스가 있다며 "일단 이봉주 가능성 있다. 제2의 박지성을 꿈꾼다. 심장이 네 개 인듯한 이봉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그는 "제가 눈여겨 보는 선수, 여홍철 있다. 공중에서 두 번 도움닫기를 해서 나온다. 서커스에 비견될 만큼 대단한 실력을 갖고 있다"고 말해 궁금증을 안겼다.

한편 JTBC ' 뭉쳐야 찬다'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윤다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