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74581 0042019061853174581 06 0603001 6.0.14-RELEASE 4 YTN 0 related

[Y이슈] "의도는 없었다"…'노출 논란' 조현·주최 측의 한마음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걸그룹 베리굿 조현이 노출 논란에 휩싸였다.

조현은 지난 17일 오전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 센터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 돌림픽 2019 : 골든카드' 행사에 참석했다. 조현은 '리그 오브 레전드'에 등장하는 구미호 캐릭터 '아리'로 변신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조현의 의상 노출이 심하다고 지적하며 문제를 제기했다.

논란이 일자 조현 측도, 주최 측도 모두 당황해했다. 먼저 조현 측 관계자는 "프로그램을 위해 주최 측과 협의 후, 코스프레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준비해 준 의상을 착용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조현이 평소 게임을 좋아하기에 팬들과 소통하고 싶었다. 앞으로도 프로그램을 통해 팬들을 많이 만나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OGN 측 관계자도 "우리가 일방적으로 입으라고 한 건 아니다. '어떤 캐릭터를 코스프레를 할래'라고 물어봤을 때, 조현 측에서 평소 아리 캐릭터를 좋아한다고 해서 그 의상을 준비해 제공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게임을 좋아하는 분들은 알고 있다. 아리 자체가 노출이 있는 캐릭터다. 워낙 아리 코스프레를 여러 스트리머들이 많이 해왔다. 그래서 우리 입장에서는 전혀 문제가 될 거로 생각하지 못했다"면서도 "다만 처음 보는 분들은 조금 충격을 받으신 거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흔히 하는 코스프레이기 때문에, 그걸 좀 더 표현하고 싶어 했던 조현의 마음이 있지 않았을까. 우리는 단순 의상을 준비했을 뿐"이라며 "노출로써 의도적으로 시선을 끌려고 한 건 아니다. 평소 했던 대로 한 건데 이렇게 이슈가 돼 우리도 당혹스럽다"라고 말했다.

이처럼 조현 측과 주최 측은 별다른 의도 없이, 협의 아래 순수한 의도로 행사를 진행했을 뿐이다. 노출 논란이 이틀째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네티즌 사이 여전히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출처 = OGN 게임 돌림픽 페이스북]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레알마드리드 유소년 축구캠프 with YTN PLU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