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74347 0372019061853174347 03 0302003 6.0.8-hotfix 37 헤럴드경제 0

시중은행 年 2.4% 주담대 등장…고정금리만 ‘뚝~뚝’

글자크기
COFIX 연동된 변동금리

최저 3.3%…상단은 4.5%

금리인하 기대 반영 덜돼

갈아탈 땐 수수료 주의를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중은행이 취급하는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고정금리 최저치가 2.4%선까지 내려왔다. 고정금리가 변동금리보다 낮게 유지되는 ‘역전현상’이 심화되는 모습이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시중은행(신한ㆍKB국민ㆍ우리ㆍKEB하나ㆍNH농협은행)이 취급하는 주담대 고정금리 하단이 모두 연 2%대로 내려왔다.

전날 기준으로 혼합형(5년 고정, 이후 변동금리) 주담대 금리는 ▷신한은행 2.83∼3.84% ▷ 국민은행 2.48∼3.98% ▷우리은행 2.68∼3.68% ▷하나은행 2.806∼3.906% ▷농협은행 2.47∼3.88% 등이다. 모든 은행에서 최상단도 4%를 밑돈다.

반대로 코픽스(COFIXㆍ자금조달비용지수)에 연동된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상단이 4%대를 훌쩍 넘어선다.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담대 금리(18일 기준)는 ▷신한은행 3.40∼4.65% ▷국민은행 3.37∼4.87% ▷우리은행 3.40∼4.40%로 분포한다. 금리 하단이 모두 3%를 넘어선다. 농협은행(2.98∼4.49%)과 하나은행(2.882∼3.982%)의 금리 수준이 가장 낮다.

은행연합회는 전날 5월 잔액 기준 코픽스를 2.00%로 4월보다 0.01%포인트(p) 낮췄다. 이에 은행들도 코픽스 연동 주담대 금리를 0.01%p씩 낮췄다. 주담대 변동금리는 지난 4월까지 오름세를 보이다가 5~6월 소폭 하락세로 전환했다. 그러나 여전히 변동금리 수준이 고정금리보다 높은 상황은 유지되고 있다.

변동금리가 고정금리보다 높은 현상은 지난해 말부터 6개월 가량 이어지고 있다. 금리 인상기에는 변동금리가 고정금리보다 낮다는 통상의 인식을 뒤집는 상황이다.

금리 역전현상이 이어지자 신규 대출을 받을 때 아예 고정금리를 택하는 차주가 많아졌다.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을 보면 올해 4월 가계 신규대출액 중 고정금리 비중은 43.4%였다. 지난해 5월(22.2%)과 견줘 두 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시중은행에는 기존 변동금리 대출을 고정금리로 갈아타려는 고객 문의가 많다.

다만 대출은 장기간 갚아 나가야하는 만큼 당장의 금리 외에 여러 가지를 고려해야 한다.

잔액기준 코픽스가 18개월 연속 상승세를 끝내고 최근 두 달 연속 하락한 것을 감안하면 변동금리 수준이 다시 낮아질 가능성이 있다.

통상 고정금리가 더 높기 때문에 은행들이 변동금리에서 고정금리로 갈아탈 때는 중도상환수수료를 매기지 않지만, 반대로 고정금리에서 변동금리로 바꿀 때엔 중도상환수수료를 받는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현재의 역전현상이 뒤집어질 수 있다”며 “대출 기한과 중도상환수수료 여부, 상환 계획 등을 따져서 갈아타기를 결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준규 기자/nyan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