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72506 0242019061853172506 06 0602001 6.0.8-hotfix 24 이데일리 0

KBS 본부장 “‘슛돌이’ 이강인 통해 결실..선한 예능 제작하겠다” (인터뷰)

글자크기

'슛돌이' 재평가..인재발굴의 장

"KBS 제작 지향점은 선한 영향력

이데일리

‘날아라 슛돌이 3기’ 멤버들 (사진=K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정준화 기자] “우리가 제작하는 프로그램의 나비효과를 확인했습니다.”

이훈희 KBS 제작2본부장은 U-20 폴란드 월드컵에서 활약하는 이강인을 보며 다시 한 번 프로그램 제작의 의미를 되새겼다. 건강한 예능으로 인재 발굴과 국민적 화합 등 높은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다.

이강인은 2007년 KBS N 예능 프로그램 ‘날아라 슛돌이 3기’에 출연한 이력이 있다. 당시 프로그램을 통해 선배 축구 선수들과 교류하며 성장했고, 12년 뒤인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2019 20세 이하(U-20) 폴란드 월드컵에서 대표팀을 준우승으로 이끌었다. 한국 남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FIFA 주관대회 골든볼 수상자로 선정되는 영광을 누리기도 했다.

그의 활약이 이어지자 최근 ‘날아라 슛돌이’가 재평가 받고 있는 중이다. 일부에서는 이 프로그램을 다시 제작 하자는 요청도 이어진다. 유소년 축구 발전의 기폭제가 됐다는 평이다. 인재 발굴의 장이었던 셈이다.이 본부장은 “이강인을 통해 선한 영향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당시 저는 ‘해피선데이’를 총괄했고, ‘슛돌이’를 기획했던 최재형 PD가 프로그램의 원천이었지만, 이강인 군의 활약을 지켜보면서 느낀 점이 많습니다. 12년이 지나서 결실을 본 것이지만, 우리가 제작하는 프로그램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한 것 같아요.”

이데일리

이훈희 KBS 제작2본부장 (사진=KBS 제공)




건강한 체육 예능으로 공익성을 높였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 PD는 “KBS는 공영방송국으로서, 유익한 프로그램을 만들어야한다는 숙명이 있다”며 의미 있는 시도들을 이어갈 것임을 시사했다.

“KBS는 나름대로 다른 방송사와 다른 길을 가야하는 숙명이 있습니다. ‘공익성’으로 한정해서 말하기는 어렵지만, 선한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기획들은 제작하는데 있어서 기본적으로 가지고 가야하는 지향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일각에서는 최근 KBS 체육 예능의 부재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한다. ’슛돌이’는 물론, ‘우리동네 예체능’, ‘천하무적 야구단’등의 건강한 생활 체육 예능으로 즐거움을 줬던 때를 기억하는 것이다.

“최근에는 맥이 좀 끊긴 느낌이 있었죠. 최근 준비하고 있는 ‘으랏차차 만수로’가 곧 나옵니다. 스포츠는 하나의 산업이고, 누구에게는 꿈입니다. 국내시장을 넘어 글로벌하게 안목을 넓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