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71025 0022019061853171025 05 0501001 6.0.14-RELEASE 2 중앙일보 42930158

한국, 2022월드컵 2차예선 톱시드…박항서호와 맞대결 가능성

글자크기
중앙일보

지난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대표팀 한국과 이란의 평가전. 한국 황의조가 선제골을 넣은 후 손흥민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축구대표팀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톱시드에 배정됐다.

아시아축구연맹(AFC)는 18일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포트 배정 결과를 발표했다. 6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을 기준으로 8팀씩 다섯개 포트로 나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FIFA랭킹 37위로 아시아에서 3번째로 높다. 한국은 이란(20위), 일본(28위), 호주(43위), 카타르(55위), 아랍에미리트(67위), 사우디아라비아(69위), 중국(73위) 등 상위8팀과 함께 1번포트에 묶였다. 한국은 2차예선에서 아시아 강호 이란, 일본을 피하게 됐다.

중앙일보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두바이=박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 2차예선은 올해 9월 열리고 총 40팀이 참가한다. 5팀씩 8개조로 나뉘어 내년 6월까지 맞붙는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96위)은 2번 포트, 북한(122위)는 3번포트에 배정됐다. 조추첨에 따라 한국이 베트남, 북한과 한조에 속할 가능성도 있다. 조추첨식은 7월17일 열린다.

2차예선 각조 1위 8개팀과 각조 2위 중 성적이 좋은 4팀 등 12팀이 최종예선에 진출한다. 최종예선을 통해 아시아에 배정된 본선진출권 4.5장을 겨룬다. 한국은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진출에 도전한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