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69279 0032019061853169279 07 0715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보수 개신교 원로들마저 전광훈 맹비난…"거짓 선지자"

글자크기
연합뉴스

기도하는 전광훈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최근 잇따른 '대통령 하야' 주장으로 논란을 빚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11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기도를 하고 있다. 2019.6.11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보수·진보 성향 개신교 원로들이 최근 막말 논란을 부른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를 한목소리로 비판하며 교계 참회와 변화를 촉구한다.

개신교 원로 20여명은 18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기독교계 반성과 미래 희망을 위한 호소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들은 미리 배포한 기자회견 개최 취지를 통해 "최근 '거짓 선지자'들이 등장했다"고 규정하며 "이들은 "정치적 이단 사교"를 선포하고 복음을 왜곡하며 정치적 선전·선동을 일삼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자신의 극단적 적대 이데올로기를 하나님의 이름을 빌려 내세우고, 교회와 연합기구를 이런 이데올로기의 도구로 추락시키려 하고 있다"면서 "이는 반성경적, 반복음적 폭거이고 신앙적 타락"이라고 지적했다.



개신교 원로들은 "성직자는 모두를 위한 교회공동체의 목회자로서 정파 소속이나 당파 소속이 아닌 하나님 나라의 소속으로 성직의 공공성을 지켜가야 한다. 그러나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는 교회를 수치의 대상으로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전광훈 목사가 현재 상징적으로 대변하고 있는 교회와 기독교 연합체의 정치화 내지 정치 집단화는 교회의 신앙적 공공성을 왜곡하는 일이며 당연히 우리 사회 전체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 벌어지고 있는 논쟁을 증폭시킬 의도는 없다. 다만 더는 이런 불미스러운 사태와 논쟁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며 이제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건강한 논의가 활발해지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견 참석 명단에는 교회 장로인 손봉호 서울대 명예교수, 김명혁 한국복음주의협의회 명예회장, 박경조 대한성공회 전 의장, 박종덕 한국구세군 전 사령관, 윤경로 한국기독교역사연구소 이사장, 이정익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전 총회장 등이 이름을 올렸다.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