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64930 0372019061753164930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어비스' 권수현, 박보영X한소희 납치…떠나라는 아버지에 "내가 왜"(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tvN '어비스' 방송캡쳐


권수현이 박보영과 한소희를 납치했다.

17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에서는 고세연(박보영 분)이 서지욱(권수현 분)에게 납치당하는 모습이 전팔르 탔다.

이날 과거 어린 서지욱이 피를 묻힌채 집으로 돌아왔다. 서지욱은 장희진(한소희 분)에게 동화책을 읽어주는 등 함께 놀아주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서지욱은 집에 온 오영철(이성재 분)에게 "아버지 드릴말씀이 있습니다"라며 "아버지를 선택할 기회를 주세요"라고 허락을 구했다.

오영철의 "난 상대를 크게 가리지 않는다 그래도 갈거냐?"라는 질문에 서지욱이 고개를 끄덕였다. 이에 오영철은 "그런 악착같은 눈빛 마음에 든다"라며 칭찬했다.

대화를 엿듣던 장희진이 오영철의 "못된 버릇이 있었네"라는 말과 동시에 잠에서 깨어났다.

그리고 어비스를 가지고 있는 차민(안효섭 분)의 모습에 장희진은 "우리 엄마 살려줘 언니도 살리고 나도 살렸으니까 우리 엄마도 살려줘"라며 오열했다.

장희진이 오태진이 자신의 엄마를 죽였다는 것을 알게되었다. 장희진은 엄마의 부활을 포기하고 "오태진인거 정황만 있다면서요 부검하고 확실한 증거 나오면 그때 다시 만날래요 우리 엄마"라고 말했다.

회사에서 차민이 배대리에게 대시를 받았다. 이에 고세연은 배대리 책상 위에 '차이사님 여자친구 있음. 직업도 검사에 완전 예쁨! 이사님 눈 엄청 높으니까 나대지 마라'라고 편지를 남겼다.

편지를 본 차민은 배대리에게 "저 여자친구 있습니다. 그것도 아주 완벽에 가까운 그런 여자. 제가 눈이 많이 높거든요"라며 사무적으로 대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박기만의 뺑소니 사건을 서지욱의 아버지 서천식이 합의를 막는 모습을 보여줬다.

차민에게 교통과에서 박기만(이철민 분)이 뺑소니로 경찰서에 있다며 연락이 왔다.

그리고 차민과 고세연이 박기만 사건의 피해자 대리인을 만났다. 피해자 대리인은 만나자 마자 "증거 있냐"며 소리쳤다.

고세연이 피해자 대리인에게 "야 너 변호사 아니지?"라며 의심하자 대리인이라고 나온 변호사는 당황하며 자리를 피했다.

고세연은 변호사들 사이에서 자주쓰는 단어를 못알아듣는 대리인 변호사에 의심을 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고세연이 피해자 대리인의 사무실을 미행해 대리인을 사주한 사람의 연령대를 알아냈다.

고세연이 서지욱이 오영철과 예전부터 내통하던 사이임을 알게되었다. 이에 분노한 고세연은 중앙지검 로비에 찾아가 가만안둔다며 난동을 부렸다.

서천식(이대연 분)이 서지욱을 불러 비행기표를 건냈다. 서천식은 "아버지라고 부르지마 지금 사라지면 최악의 상황은 피할 수 있다. 당장 이 나라를 떠"라고 말했다.

이에 서지욱은 "내가 왜 그래야 합니까 내가 왜 당신 살겠다고 진짜 아들 죽이고 나를 세운건 당신이잖아 아버지와 내가 같이 선택한겁니다 그러니까 선택의 대가 또한 공평하게 나눌거다"라며 "나의 바닥이 곧 아버지의 바닥이라는 것만 명심하세요"라고 경고했다.

한편 고세연과 장희진이 서지욱에게 납치당하는 모습으로 극의 긴장감을 자극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