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64865 0372019061753164865 06 0602001 6.0.21-HOTFIX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0778856000 1560778857000 related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재경X구자성, 김영광에 “진기주 마음 받아줘라”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헤럴드POP=나예진 기자]김재경과 구자성이 김영광을 회유했다.

17일 방송된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는 도민익(김영광 분)을 찾아가 설득하는 베로니카 박(김재경 분)과 기대주(구자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도민익에게 해고를 통보받은 정갈희(진기주 분)는 무력에 빠져있었다. 베로니카 박은 정갈희를 찾아왔고, “맛있는 밥을 먹고 재밌는 공연을 보며 실컷 웃어라. 그러면 네가 어떻게 해야할지 알게 될거다”라며 카드를 전해줬다.

정갈희를 만난 후 베로니카 박은 도민익을 찾아갔다. 정갈희의 마음을 받아달라며 “시작은 걔가 했지만, 말 못하게 한 건 내가 그런 것”이라며 이야기했다. 도민익은 아랑곳 않고 “내가 왜 걔를 만나냐”며 대답했지만, 못내 신경쓰이는 듯한 모습이었다.

기대주 역시 도민익에게 “정말 정비서 안볼 건 아니지?”라며 물었다. 도민익은 “내가 정비서를 왜 봐”라며 애써 삐딱하게 대답했다. 기대주는 “좋아하는 게 원래 그런 거 아니냐. 한 번쯤 실망해도 받아줄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혼자 방에 누워 있던 도민익은 휴대폰을 보며 “내가 정비서를 왜 봐. 미안하다고 연락도 안 하는데”라며 정갈희를 마음에 두며 신경쓰고 있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