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64702 1082019061753164702 06 0601001 6.0.8-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52903743

'검법남녀2' 빨간스타킹 살인사건 발생...정재영X정유미 '긴장'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정재영과 정유미가 빨간 스타킹 살인사건을 쫓았다.

17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 9, 10회에서는 백범(정재영 분)과 은솔(정유미)이 잇달아 터진 여성 살인사건을 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범은 방오동의 한 모텔방에서 일어난 살인사건 현장 검안을 위해 출동했다. 피해자는 휴학 중인 여대생으로 드러났다.

현장은 비교적 깨끗한 상태였지만 족적은 남아 있었다. 도지한(오만석)은 뭔가 이상하다고 느꼈다. 범행현장은 깨끗한데 족적을 남겼다는 것이 의아했던 것.

백범 일행의 현장 검안이 끝나고 얼마 되지 않아 또 방오동에서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백범 일행은 바로 출동해 현장을 확인하고 놀랐다. 모텔방에서 발견된 시신과 비슷한 부분이 많았기 때문.

양수동(김영웅)은 빨간 스타킹, 검은 매니큐어, 도려낸 살점까지 같은 것을 보고 동일범의 소행이라고 판단했다. 심지어 범인의 족적까지 일치했다.

갈대철(이도국)은 긴급대책위를 소집했다. 은솔은 범행이 3시간 간격으로 이뤄졌다는 사실에 연속살인을 주장했다. 이에 도지한은 자극적인 시그니처를 남기는 건 연속살인이 아니라 주목받고 싶어 하는 연쇄살인이라고 했다.

갈대철은 중요한 건 또 다른 희생자가 나오지 않는 것이라며 공개수사로 전환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범과 마도남(송영규)은 긴급 부검에 들어갔다. 도지한은 첫 번째 피해자 정희주의 자취방을 찾아가 조사를 했다. 집주인은 최근 정희주가 월세를 한 번에 내 이상하기는 했다고 전했다.

은솔은 부검을 지켜보다가 시신이 발견됐을 때의 사진을 보더니 스타킹이 다르다고 소리쳤다. 같은 빨간 스타킹이지만 두 번째 시신의 스타킹에는 줄이 잡혀 있었다. 산 지 얼마 안 된 스타킹이었다.

은솔 일행은 바로 범행 현장 근처의 편의점을 돌며 사건 당일 빨간 스타킹을 사간 사람을 찾고자 했다. 은솔 일행은 가까스로 빨간 스타킹이 하나 남아 있는 편의점을 찾았다.

은솔은 빨간 스타킹을 아홉 개나 사간 것을 확인하고는 "이거 예고살인이다"라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