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64375 1022019061753164375 05 0506002 6.0.8-hotfix 102 인터풋볼 50993684

[공식발표] 서울E, "새 감독 제대로 찾겠다...당분간 우성용 대행체제"

글자크기
인터풋볼

[인터풋볼=천안] 정지훈 기자= "이번 전남전부터 우성용 수석코치가 감독 대행을 맡기로 했다. 감독 선임을 안 하는 것이 아니라 제대로 된 감독을 찾기 위해 시간을 두기로 했다. 서울 이랜드의 방향성에 맞는 제대로 된 감독을 선임하기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

서울 이랜드는 17일 오후 7시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15라운드에서 전남 드래곤즈에 0-1로 패배했다. 이날 패배로 서울 이랜드는 리그 9경기 무승(2무 7패)이라는 최악의 부진에 빠졌다.

서울 이랜드가 최악의 부진에 빠졌다. 이에 김현수 감독이 지난 5월 22일 사임 의사를 표명했고, 이후 서울 이랜드는 안익수 감독 등 다양한 후보군을 놓고 새 감독 선임에 착수했다.

그러나 시즌 중에 새로운 감독을 빠르게 찾는 것은 어려운 일이었다. 특히 1순위였던 안익수 감독과 협상이 결렬되면서 어려움을 겪었고, 이런 이유로 서울 이랜드는 우성용 수석코치를 당분간 감독 대행으로 올리기로 결정했다.

우성용 코치가 감독 대행으로 올라갔지만 서울 이랜드가 새 감독을 선임하지 않는 것은 아니었다. 당분간 우성용 대행이 팀을 맡게 되지만 서울 이랜드는 제대로 된 감독을 찾기 위해 시간을 더 투자하기로 했고, 서울 이랜드의 방향성에 맞는 감독이라면 아낌없는 투자를 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대해 서울 이랜드 관계자는 "이번 전남전부터 우성용 수석코치가 감독 대행을 맡기로 했다. 감독 선임을 안 하는 것이 아니라 제대로 된 감독을 찾기 위해 시간을 두기로 했다. 서울 이랜드의 방향성에 맞는 제대로 된 감독을 선임하기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 당분간은 우성용 수석코치가 감독대행을 맡는다"며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사진=서울 이랜드 FC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