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64341 0032019061753164341 02 0203001 6.0.8-hotfix 3 연합뉴스 0

손석희 고소한 김웅, 검찰에 출석…폭행치상 등 조사

글자크기

김웅 "경찰의 손석희 뺑소니·배임미수 혐의 불기소는 엉터리"

연합뉴스

손석희·김웅
손석희 JTBC 대표이사(왼쪽)와 프리랜서 기자 김웅 [연합뉴스DB]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손석희 JTBC 대표이사와 고소전을 벌이고 있는 프리랜서 기자 김웅(49) 씨가 17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 서부지검은 이날 공갈미수 혐의로 고소된 김씨를 불러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동시에 김씨가 손 대표를 폭행치상·협박·명예훼손·무고 혐의로 고소한 내용도 함께 조사하고 있다.

김씨는 지난 1월 10일 오후 11시 50분께 마포구 상암동의 한 일식 주점에서 손 대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대해 손 대표는 김씨가 정규직 채용과 거액을 요구했다며 김씨를 공갈미수·협박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그러자 김씨도 손 대표를 폭행치상과 협박, 명예훼손, 무고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한편 김씨 측 변호인단은 이날 검찰 조사에 앞서 성명서를 통해 "경찰은 손 대표의 명백한 뺑소니 사고와 회삿돈을 빼돌려 형사 합의금을 주려 한 배임미수 혐의도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며 "검찰은 경찰의 엉터리 수사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